[프로야구]SK, 키움 꺾고 KBO 1위 지켜 '로맥 쐐기 홈런포'

편지수 기자

입력 2019-06-05 23:00:21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060501000449800021421.jpg
5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프로야구 키움과 SK의 경기. 7회초 무사 상황에서 SK 로맥이 솔로홈런을 친 뒤 홈을 향해 달리고 있다. /연합뉴스

SK 와이번스가 키움 히어로즈를 꺾고 프로야구 KBO리그 선두 자리를 굳건히 지켰다.

SK는 5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키움과 원정경기에서 불펜진의 짠물 투구와 외국인 타자 제이미 로맥의 쐐기 홈런포를 앞세워 6-2로 승리했다.

SK는 3연승을 기록하면서 키움을 상대로는 위닝시리즈를 확보했다.

SK는 선발투수 이승진이 1회에 크게 흔들리며 2점을 내줬다. 폭투를 범해 무사 1, 3루 위기에 놓였다.

호흡을 가다듬은 이승진은 후속 타자 이정후에게 내야 땅볼을 허용했고 그 사이 3루 주자 서건창이 홈을 밟았다.

이어진 1사 3루에서 박병호의 내야 땅볼 때 3루 주자 김하성에게 득점을 허용했다.

0-2로 뒤진 SK는 3회 초 공격에서 타자일순하며 대거 5득점을 뽑아냈다.

김창평과 김재현이 상대 선발 최원태를 상대로 연속 볼넷을 얻은 뒤 고종욱이 우전 적시타를 날려 1-2로 추격했다.

이어 최정이 볼넷을 얻어 무사 만루가 됐고, 제이미 로맥이 좌전 2타점 적시타를 터뜨렸다..

SK는 이어진 무사 1, 2루에서 정의윤의 유격수 땅볼을 상대 팀 김하성이 놓치면서 무사 만루 기회를 잡았다.

후속타자 김강민은 파울 플라이로 물러났지만, 이재원이 좌익 선상 2타점 적시타를 기록하면서 5-2까지 점수 차를 벌렸다.

SK는 3회 말 수비에서 곧바로 승리 계투조를 투입했다. 박민호가 5회까지 무실점으로 틀어막았고, 서진용과 김태훈, 정영일이 1이닝씩 책임졌다.

타선에선 로맥이 7회 초에 바뀐 투수 신재영을 상대로 쐐기 솔로홈런을 터뜨렸다.

SK는 6-2로 앞선 9회 말 마지막 수비에서 마무리 투수 하재훈을 올려 승리를 매듭지었다.

5타수 2안타 3타점의 맹타를 뽐낸 로맥은 시즌 13호 홈런을 기록하면서 박병호와 공동선두에 올랐다.

/편지수기자 pyunjs@kyeongin.com

편지수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