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항 필리핀 불법 수출 폐기물… 市, 4666t 행정대집행 전량 처리

김종호 기자

발행일 2019-06-11 제10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평택시가 평택항 컨테이너 부두 내에 쌓여 있던 필리핀 불법 수출 폐기물 총 4천666t(컨테이너 195대 분량)을 행정대집행 및 조치명령(4월 24일자 인터넷 보도) 등을 통해 전량 처리했다.

평택항에는 2018년 9월부터 11월까지 필리핀으로 불법 수출됐다가 평택항으로 되돌아온 폐기물 3천394t(컨테이너 142대 분량)을 포함해 수출이 보류된 1천272t(컨테이너 53대 분량) 등 총 4천666t의 폐기물이 반년 가깝게 보관돼 왔다.

이에 시는 평택항 컨테이너 부두의 운영 정상화를 위해 10억여원의 비용을 들여 올해 4월 24일부터 6월 10일까지 45일간 행정대집행을 통해 폐기물 전량을 신속하게 처리했다.

또 해당 업체는 폐기물 조치명령 불이행에 따라 고발 조치 및 사업주를 구속했으며 행정대집행에 소요된 비용은 구상 절차를 통해 회수할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관내 폐기물처리업체 내 방치된 폐기물 약 5만2천555t도 수사기관과의 공조를 통해 올해 안에 불법 행위자를 통한 처리를 유도하고 국·도비 예산 추가 확보 등을 통해 적극 처리할 것"이라고 말했다.

평택/김종호기자 kikjh@kyeongin.com

김종호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