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올림픽 밀어주는 프로배구 V리그

13개 구단, 차기시즌 겨울 아시아 예선 기간 '휴식기' 합의

송수은 기자

발행일 2019-06-11 제18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20년 도쿄올림픽 예선 일정의 원만한 진행을 위해 프로배구가 V리그 2019~2020시즌 중 휴식기를 갖기로 했다.

한국배구연맹(KOVO)은 최근 남녀 13개 구단 사무국장이 배석한 실무위원회를 열어 V리그 일정을 논의했으며, 이달 말 열릴 연맹 이사회에서 확정한다고 10일 밝혔다.

핵심은 내년 1월 예정된 도쿄올림픽 아시아 예선 기간 V리그가 잠시 휴식기를 둔다는 것이다.

남녀 대표팀이 오는 8월 올림픽 세계 예선에 참가하지만, 여기서 조 1위까지 주는 올림픽 직행 티켓을 획득하지 못하면 V리그 시즌이 진행 중인 내년 1월 올림픽 아시아 예선에 나가야 하는 상황에 처한다.

남자 올림픽 세계 예선은 8월 9일부터 3일간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에서 열린다. B조인 남자부(세계 24위)는 미국(2위)과 벨기에(12위), 네덜란드(15위)와의 경쟁을 통해 조 1위에 부여되는 올림픽 티켓을 놓고 겨룬다.

E조인 여자부는 8월 2일부터 3일간 러시아 칼리니그라드에서 러시아(5위), 캐나다(18위), 멕시코(21위)와 경쟁한다. 이 같이 남녀 대표팀은 세계 예선전에서 올림픽 본선 티켓을 확보하기 어려운 상황이기에 내년 1월 아시아 예선까지 갈 확률이 높다.

이에 남녀 대표팀 소집 일정을 고려, 프로배구 시즌 중 V리그 휴식기를 두게 됐다.

남자부는 내년 1월5일부터 13일까지, 여자부는 오는 12월21일부터 내년 1월13일까지 리그를 중단한다.

다만 남녀부 모두 세계 예선에서 올림픽 출전을 확정하면 휴식기를 편성한 일정을 조정할 계획이다.

/송수은기자 sueun2@kyeongin.com

송수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