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의회 파행 부른 '삼평동부지'… 민주당 주도로 매각안 상임위 통과

김순기 기자

발행일 2019-06-12 제10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성남시의회 야당 규탄 기자회견
성남시의회 경제환경위원회에서 더불어민주당 주도로 분당 '삼평동 부지' 매각 안건이 처리되자 자유한국당·바른미래당 소속 야당 의원들이 본회의장을 점거하고 농성을 벌이고 있다. 성남/김순기기자 ksg2011@kyeongin.com

반발한 야당 본회의장 '점거농성'
폭력사태 놓고 양측 고소전 맞불
시의회 '정상화' 까지 험로 예고

성남시의회 폭력·파행 사태(6월 11일자 10면 보도)의 원인이었던 분당구 '삼평동 부지'(판교 구청 부지·2만5천719㎡) 매각 안건이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주도 아래 11일 해당 상임위에서 의결됐다.

자유한국당·바른미래당 등 야당은 원천무효라며 본회의장 점거 농성에 들어갔고, 폭력 사태를 둘러싼 여야 의원 간 고소전도 이어지고 있어 시의회가 정상화되기까지는 험로가 예상되고 있다.

시의회 경제환경위원회는 이날 오후 4시 회의를 재개하고 여야 의원간 몸싸움끝에 매각 안건을 처리했다. 회의는 병원에 입원한 한국당 소속 안광환 위원장 대신 민주당 소속 서은경 간사가 회의를 진행했고 총원 9명 중 위원장을 제외한 8명이 참석했다.

여당 의원 5명이 찬성했고, 야당 의원 3명은 반대했다.

민주당 측은 위원장 사고 시 간사가 회의를 진행할 수 있다는 규정을 앞세워 이날 간사 주재 아래 회의를 속개했다.

민주당 관계자는 "국회 입법관 출신 자문관에게 의견을 물은 결과 위원장 사고 시 간사가 회의를 주재할 수 있다는 해석을 받아 회의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또 "서 간사가 지난 7일 이후 병원에 입원한 안 위원장에게 여러 차례 문자 메시지를 통해 회의 주재를 요청한 만큼 법적 절차에 문제가 없다"며 "이날 저녁부터 당초 예정된 행정사무감사를 진행하는 등 의회를 정상화시키겠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한국당 등 야당은 위원장 없이 통과된 안건 처리는 원천무효라며 크게 반발하고 있다.

야당은 이날 예정된 제2차 본회의를 막기 위해 본회의장 문을 걸어 잠근 뒤 '판교 주민 승낙 없는 판교 구청부지 매각 반대' 등의 플래카드를 내걸고 무기한 점거 농성에 돌입했다.

앞서 경제환경위는 지난 4일 이후 네 차례에 걸쳐 매각 안건을 다루기 위한 회의를 가졌지만 한국당 소속 안광환 위원장이 회의 진행·안건 처리를 거부하면서 파행됐다.

이 과정에서 여야 의원 간 물리적 충돌이 발생했고, 24일간의 일정으로 지난 3일 개회한 '제245회 제1차 정례회'는 사실상 개점휴업 상태가 이어져 왔다.

한편 지난 7일 경제환경위 회의 과정에서 발생한 폭력 사태와 관련, 문화복지위원회 소속의 한국당 정봉규 의원은 11일 보도자료를 내고 경제환경위 소속의 민주당 서은경·최미경 의원을 폭행 혐의로 경찰에 고소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최미경 의원은 경인일보와의 전화통화에서 "조만간 폭행 혐의로 정 의원을 맞고소하겠다"고 밝혔다.

성남/김순기기자 ksg2011@kyeongin.com

김순기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