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지만, 1년 유기 실격 제재 만료… KBO 리그 복귀 승인

편지수 기자

입력 2019-06-11 21:32:00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061101000884000043081.jpg
안지만, 1년 유기 실격 제재 만료… KBO 리그 복귀 승인. 사진은 지난 2016년 4월 해외원정도박 파문과 관련해 입장을 밝히는 기자회견에 참석한 안지만. /연합뉴스

도박으로 KBO리그를 2년 이상 떠난 우완 투수 안지만(36)이 리그 복귀를 노린다.

안지만은 지난달 23일 자로 1년 유기 실격의 제재가 만료되자 KBO 사무국에 복귀를 신청했다. KBO 사무국은 법률적인 검토를 거쳐 안지만의 리그 복귀에 문제가 없다고 판단해 이를 승인했다.

안지만은 이로써 도박으로 얼룩진 과거를 뒤로하고 KBO리그에 복귀할 기회를 얻게 됐다.

안지만은 한때 '지키는 야구'로 전성기를 누린 삼성 라이온즈 불펜의 핵심축으로, 홀드왕에 오른 2015년의 37홀드는 지금도 역대 한 시즌 최다 홀드 기록으로 남아있다.

개인 통산 홀드에서도 안지만은 여전히 역대 1위(177개) 자리를 지키고 있다.

하지만 2015시즌을 마친 뒤 해외 원정도박 사실이 알려져 한국시리즈에 출전하지 못한 안지만은 2016년 개막 이후 조심스럽게 마운드에 복귀했다.

하지만 그해 8월에 불법 도박 사이트 개설 혐의로 검찰 조사를 받으면서 삼성으로부터 계약을 해지당하게 됐다.

KBO 사무국은 최종 유죄 판결을 받은 안지만에게 지난해 5월 24일 1년 유기 실격의 제재를 부과했다.

안지만은 유기 실격 제재 기간이 끝나자 리그 복귀를 신청했다.

현재 자유계약선수(FA) 신분인 안지만이 과연 KBO 무대에서 현역 생활을 이어갈지 주목된다.

/편지수기자 pyunjs@kyeongin.com

편지수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