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시장, 시청서 긴급 기자회견… "대도시 기준 50만명 진입 2→1년 개정 건의"

축하 시민축제 평가서 배경 설명

김종호 기자

발행일 2019-06-13 제10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정장선 평택시장 기자회견
정장선 평택시장이 12일 시청 브리핑실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평택시민 50만 축제 평가와 평택·당진항 공유수면 매립지에 대한 시의 대응 방안 등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평택/김종호기자 kikjh@kyeongin.com

정장선 평택시장이 12일 오후 시청 브리핑실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갖고 인구 50만 진입을 기념해 개최한 시민 축제 평가와 함께 평택·당진항 공유수면 매립지 대응 방안 등에 대해 설명했다.

정 시장은 먼저 지난 5월 31일부터 6월 2일까지 진행한 평택시민 50만 축제와 관련해 입을 열었다. 정 시장은 "인구 50만 진입 기념 축하 축제에 대해 긍정과 부정적 평가가 함께 나오고 있다"고 운을 뗐다.

그러면서 "시민들 기대에 미치지 못한 부분을 파악, 보완하겠다"며 "많은 시민들이 참여해 함께 공감하고 행복해 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만들어 시민 삶의 질을 높여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어 "지난 10일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을 만나 대도시 인정 기준을 50만 인구 진입 후 2년에서 1년으로 하는 지방자치법령 시행령 개정을 건의했다"며 "이는 평택 발전을 앞당기기 위한 것"이라고 그 배경을 설명했다.

정 시장은 이와 함께 "충남 당진시 등이 평택·당진항 공유수면 매립지에 대한 소유권 소송을 제기했는데 평택·당진항 매립지는 평택 육지에서 뻗어 나갔고, 관리도 평택시가 하고 있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

그는 또 "국토의 효율적인 개발, 운영 등의 기준으로 판단할 때 (평택·당진항 매립지는) 어느 지자체가 이를 관리하고, 개발해 나가야 하는지 알 수 있다"며 "법과 상식에 따라 합리적인 결정이 나올 것으로 믿는다"고 강조했다.

정 시장은 끝으로 "최근 수원컨벤션센터에서 열린 경기도 31개 시장군수협의회가 평택·당진항 공유수면 매립지에 대해 헌법재판소, 대법원에 합리적인 결정을 촉구해 준 점에 깊은 감사를 드린다"고 덧붙였다.

평택/김종호기자 kikjh@kyeongin.com

김종호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