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운 감도는 성남시의회… 마지막 본회의 충돌 예고

김순기 기자

발행일 2019-06-13 제10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삼평동 부지 매각안건 처리 반발
야당 의원들 보이콧 점거농성중
與, 26일 회의서 처리 강행 입장


성남 분당구 '삼평동 부지'(판교 구청 예정 부지·2만5천719㎡) 매각 안건에 대한 성남시의회 여당(더불어민주당)의 상임위원회 처리에 반발, 지난 11일 저녁 본회의장을 점거(6월 12일자 10면 보도)한 야당(자유한국당·바른미래당) 의원들이 정례회 마지막 본회의가 예정된 오는 26일까지 점거 농성을 이어가기로 했다.

지난 11일 저녁에 이어 12일에도 단독으로 행정사무감사를 진행한 여당은 야당이 보이콧을 계속 하더라도 26일 본회의를 강행한다는 입장이어서 또 한차례 물리적 충돌이 우려되고 있다.

자유한국당·바른미래당은 12일 "향후 모든 의사일정을 보이콧하고 본회의장을 사수하겠다"며 "정례회 폐회일로 마지막 본회의가 열리는 26일까지 의원들이 4개 조로 나눠 밤을 새워 본회의장을 지키겠다"고 밝혔다.

이들은 이와 함께 전날 여당이자 다수당인 더불어민주당 주도로 경제환경위원회에서 처리된 '삼평동 부지 매각 안건'의 의결에 대한 효력 정지 가처분 신청과 무효확인 소송 등 법적 대응도 추진하기로 했다.

반면 민주당은 전날에 이어 이날도 상임위 별로 행정사무감사를 단독 진행했다.

민주당은 이와 함께 성명서를 내고 "당의 명령에 의해 민생을 파탄 내고, 반대를 위한 반대만을 일삼는 행위는 이제 더 이상 성남시의회에서는 사라져야 할 것"이라며 "본회의장을 불법 점거한 야당은 행정사무감사장으로 즉각 복귀하라"고 요구했다.

민주당은 야당이 보이콧을 계속 하더라도 행정사무감사를 예정대로 진행한다는 입장이다. 또 2차 추경예산안 심의도 하는 등 예정된 의사일정을 모두 소화해 오는 26일 본회의에서 처리한다는 계획이다.

이에 따라 여야 간 극적인 타협이나 합의가 이뤄지지 않는 한 26일 본회의장을 둘러싸고 물리적 충돌이 불가피한 상황이다.

의회는 이미 지난 7일 경제환경위 회의 과정에서 발생한 폭력 사태와 관련, 여야 의원 간 고소전이 벌어진 상태다.

성남/김순기기자 ksg2011@kyeongin.com

김순기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