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시위' 美·英, 여행 주의 권고

편지수 기자

입력 2019-06-12 20:30:14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061201001000300048641.jpg
홍콩 정부가 추진하는 '범죄인 인도 법안' 심의가 예정된 12일 홍콩 의회인 입법회 주변에 시위대가 집결하고 있다. 홍콩 정부는 이날 시위가 격화할 양상을 보이자 일단 법안 심의를 연기하기로 했다. /홍콩 AP=연합뉴스

'범죄인 인도 법안' 반대 시위가 잇따라 열리며 불안정한 상황이 이어지고 있는 홍콩에 대해 일부 국가들이 여행주의보를 내렸다.

12일(현지시간) CNN 방송에 따르면 전날 홍콩 주재 미국 총영사관이 자국 시민들에게 이날로 예정된 대규모시위를 피하고 외부활동은 자제하라고 권고했다.

총영사관은 "시위대는 (홍콩 정부가 추진하는) 범죄인 인도 법안의 변경을 요구하며 시위에 나선 것"이라고 공지했다.

그러면서 "9일에 있었던 시위는 정말 평화로웠지만, 다음날인 10일 아침 소수의 시위자와 경찰 사이의 충돌이 있었다"고 덧붙였다.

영국 외무부도 "몇 주 안에 시위가 더 벌어져 도심이 폐쇄되거나 버스 등 교통편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며 자국민들에게 경계를 늦추지 말고 현지 당국의 지시에 따르라고 지시했다.

홍콩 정부가 추진하는 범죄인 인도 법안은 중국을 포함해 대만, 마카오 등 범죄인 인도 조약을 체결하지 않은 국가나 지역에도 사안별로 범죄인들을 인도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홍콩 야당과 시민단체는 중국 정부가 반체제 인사나 인권운동가를 중국 본토로 송환하는 데 이 법을 악용할 수 있다면서 강력하게 반대하고 있다.

지난 9일에는 주최 측 추산 103만 명의 홍콩 시민이 역대 최대 규모의 반대 시위를 벌였다.

/편지수기자 pyunjs@kyeongin.com

편지수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