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색연합 "반환된 부산 미군기지서 1급 발암물질 다이옥신 검출 여전"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9-06-12 22:10:19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녹색연합은 부산 진구 개금동·당감동에 걸쳐 있는 '주한미군 물자 재활용 유통 사업소'(DRMO)에서 1급 발암물질인 다이옥신이 검출됐다고 12일 밝혔다.

녹색연합에 따르면 총면적 3만4천925㎡인 부산 DRMO는 1973년 4월 미군에 공여돼 주변 미군 부대에서 발생하는 폐품 등을 태우는 소각장으로 사용됐다. 이후 한·미 연합토지관리계획(LPP)에 따른 미군 재편으로 2008년 폐쇄됐다.

2015년 3월 이래 부지 소유자는 국토교통부다. 현재 부지에는 쓰레기와 폐기물이 쌓여 있다.

부산 DRMO는 아파트와 다세대주택으로 둘러싸여 있다. 앞으로 이 부지의 약 75%는 철도 관련 시설로, 나머지는 체육공원 시설로 사용될 예정이다.

환경부와 한국농어촌공사도 해당 부지에서 다이옥신이 검출됐다는 사실을 알고 있지만, 유입 원인은 파악하지 못하고 있다고 녹색연합은 전했다.

녹색연합은 국토교통부와 환경부는 뒤늦게 내년 5월까지 다이옥신 등 오염물질을 정화하겠다는 방침을 세웠다고 전했다.

녹색연합은 "2008년 기지 폐쇄 직전 조사에서도 각종 오염물질이 검출됐다"며 "이후 아무런 정화 조치가 이뤄지지 않았다. 특히 2015년 3월 부지를 반환받은 이후 정화비용을 놓고 부처 간 줄다리기를 하느라 4년을 허비했다"고 비판했다.

녹색연합은 서울 용산 미군기지의 오염 실태도 지적하면서 "용산기지도 부산 DRMO처럼 몇 년간 오염된 상태로 방치될 수도 있다"고 우려했다.

이 단체는 "용산기지에 공원을 조성하기 이전에 정밀 조사를 해 정화 계획을 수립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디지털뉴스부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