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야구]기아타이거즈, 삼성 7-3으로 꺾고 2연승 '양현종 6승'

편지수 기자

입력 2019-06-12 22:24:21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061201001007200049081.jpg
[프로야구]기아타이거즈, 삼성 7-3으로 꺾고 2연승 '양현종 6승' 사진은 지난달 31일 오후 광주-KIA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프로야구 키움 히어로즈와 KIA 타이거즈 경기에서 KIA 선발 양현종이 역투하고 있다. /연합뉴스

기아타이거즈가 이틀 연속 삼성 라이온즈를 상대로 2연승을 거뒀다.

KIA는 12일 광주 기아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홈경기에서 삼성을 7-3으로 꺾었다.

KIA 선발 양현종은 6이닝 동안 안타를 10개나 맞았지만, 2점만 주고 타선 지원 덕분에 시즌 6승(7패)째를 올렸다.

삼성 좌완 백정현은 기세를 살리지 못하고 5이닝 동안 4실점(3자책점) 해 시즌 7패(2승)째를 기록했다.

삼성은 1회 시작과 함께 김상수, 구자욱의 연속 안타로 무사 1, 3루를 만들고 김헌곤의 3루수 땅볼로 선취점을 냈다.

기아타이거즈는는 0-1인 2회 볼넷과 안타 등으로 잡은 1사 1, 2루에서 김선빈의 중전 안타로 1-1 동점을 냈다.

이어진 1, 3루에서 백정현의 토스를 잡은 강민호가 미트로 공을 확실하게 잡지 못해 홈으로 쇄도하던 3루 주자 나지완을 태그하지 못했다.

기아타이거즈는 3회 1사 후 김주찬, 프레스턴 터커의 2루타로 얻은 2, 3루에서 최형우의 희생플라이, 안치홍의 좌전 적시타를 묶어 4-1로 점수 차를 벌렸다.

이어 6회 1사 만루에서 박찬호의 좌전 적시타와 밀어내기 볼넷을 합쳐 2점을 보태며 승패를 갈랐다.

삼성은 기아타이거즈보다 4개 많은 안타 14개를 치고도 3득점에 머물렀다.

/편지수기자 pyunjs@kyeongin.com

편지수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