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트럼프 방한 전 남북정상 만나야…김정은 선택 달렸다"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9-06-12 22:39:48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061201001008000049121.jpg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오후(현지시간) 노르웨이 오슬로 대학교에서 오슬로 포럼 기조연설 후 참석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질의응답은 BBC 서울특파원 로라 비커가 진행했다. /오슬로=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2일(현지시간) 6월 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방한 전에 남북정상이 만나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노르웨이를 국빈방문 중인 문 대통령은 이날 오슬로대학 법대 대강당에서 열린 오슬로포럼 기조연설 직후 '수주 내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만날 가능성이 있느냐'는 질문에 "저는 김 위원장과 언제든 만날 준비 돼 있다"며 "결국 우리가 만날지나 만나는 시기를 결정하는 것은 김 위원장의 선택"이라고 답했다.

문 대통령은 "트럼프 대령통이 6월 말에 방한하게 돼 있는데 가능하다면 그 이전에 김정은 위원장을 만나는 게 바람직하다"면서도 "그 역시 김 위원장의 선택에 달렸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김 위원장이 최근 트럼프 대통령에게 친서를 보낸 것과 관련, "사전부터 전달될 것이란 사실을 알고 있었고 전달받았다는 사실도 미국에서 통보받았고 대체적 내용 역시 전달받았다"고 말했다.

/디지털뉴스부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