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축구]'김도연 자책골' 한국, 나이지리아에 0-1 전반전 마쳐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9-06-12 23:31:45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061201001008800049161.jpg
12일 오후(현지시간) 프랑스 그르노블 스타드 데잘프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프랑스 여자 월드컵 조별리그 A조 2차전 한국과 나이지리아의 경기. 한국선수들이 실점하고 아쉬워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 여자축구 대표팀이 나이지리아에 선제골을 내줬다.

윤덕여 감독이 이끄는 여자축구대표팀은 12일(한국시간) 프랑스 스타드데잘프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프랑스 여자월드컵 조별리그 A조 2차전 나이지리아와의 경기에서 0-1로 뒤진 채 전반전을 마쳤다.

조별리그 통과를 위해 이날 반드시 승리해야 하는 한국은 전반부터 공세를 높였다.

전반 7분 장슬기의 중거리 슈팅으로 포문을 연 한국은 전반 17분과 전반 22분 이금민과 이민아가 연달아 회심의 슛을 날렸지만 득점에는 실패했다.

계속해서 나이지리아 골문을 두드리던 한국은 수비 실수로 선제골을 허용했다.  

전반 28분 수비수 장도연이 상대의 롱패스를 처리하는 과정에서 한국의 골문 안으로 공을 넣어 자책골을 기록했다.

결국 한국과 나이지리아의 전반전은 0-1로 끝이 났다.

/디지털뉴스부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