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와이, 비아이 마약 스캔들에 억울 "마약 본 적도 없어"

손원태 기자

입력 2019-06-13 07:32:14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061201001004900048941.jpg
비와이, 비아이 마약 스캔들에 억울 "마약 본 적도 없어" /연합뉴스
 

그룹 아이콘 리더 비아이가 마약 스캔들에 휘말린 가운데 래퍼 비와이가 억울함을 호소했다. 

 

비아이는 지난 1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저는 비와이입니다. 살면서 마약은 본 적도 없습니다"라는 글을 게재했다. 

 

이는 같은 날 불거진 비아이의 마약 의혹 때문에 올린 것으로, 이날 디스패치는 비아이가 마약류로 지정된 환각제(LSD)를 구매한 정황과 경찰의 부실 수사를 지적하는 기사를 보도한 바 있다.

 

비와이는 비아이와 예명이 비슷하다는 이유로 이 같은 해프닝을 겪었으며, 실제 비아이 포털사이트 연관 검색어로 비와이가 뜨기도 했다. 

 

한편 비아이는 마약 투약 및 구매 의혹이 불거진 것과 관련,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너무나도 부적절한 행동으로 물의를 일으킨 점 진심으로 죄송하다"며 소속사 및 아이콘을 탈퇴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마약 의혹에는 "겁이 나고 두려워서 마약은 하지 못했다"라고 해명했다.

 

/손원태 기자 wt2564@kyeongin.com

 


손원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