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북한과 매우 잘 해나갈 것…서두를 것 없다"

싱가포르 정상회담 1년…"제재는 유지" 낙관론속 속도조절 입장 재확인
"김정은 친서, 예상 못 해…매우 좋은 관계 갖고 있어"

연합뉴스

입력 2019-06-13 07:01:48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061301001011800049311.jpg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11일(현지시간) 아이오와주로 떠나기 전 백악관 사우스 론(South Lawn)에서 기자들에게 얘기하고 있다. 그는 이 자리에서 "김정은으로부터 방금 아름다운 친서를 받았다"고 공개하고는 "나는 관계가 매우 좋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워싱턴DC 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2일(현지시간) 북한 문제와 관련해 잘 될 것이라고 내다보면서도 "서두르지 않겠다"는 입장을 재확인했다.

이날은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세기의 담판'으로 불리는 6·12 싱가포르 북미 정상회담을 한지 꼭 1년 되는 날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안제이 두다 폴란드 대통령과의 정상회담 후 백악관 로즈가든에서 가진 공동기자회견에서 일문일답을 통해 "나는 시간이 지나면서 북한과 매우 잘 해나갈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나는 서두를 게 없다"고 말했다.

이어 "제재들은 유지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인질들이 돌아왔고 유해들이 돌아오고 있다"며 지난해 8월 1일 하와이 히캄 공군기지에서 엄수된 한국전 참전 미군 유해 봉환 식을 거론, "여러분은 마이크 펜스 부통령이 참석한 가운데 하와이에서 거행된 아름다운 의식을 보았다"고 말했다.

그는 "그동안 핵실험이 없었다. 그들은 무언가를 하고 싶어한다"며 "내가 어제 말한 대로 나는 김 위원장으로부터 매우 멋진 친서를 받았다. 그리고 나는 우리가 매우 잘 하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그는 김 위원장이 보낸 친서와 관련, "그는 매우 멋진 친서를 썼다. 그것은 예상치 못한 일이었다"며 "언젠가는 여러분도 친서 안에 뭐가 있는지 알게 될 것이다. 아마도 지금으로부터 100년? 2주? 누가 알겠는가"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그것은 매우 멋진 친서였다. 따뜻한 친서였다. 나는 그것에 대해 고맙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내가 대통령으로서 취임했을 당시 북한과 전쟁을 치를 것처럼 보였다. 모든 사람이 그걸 알 것"이라며 "우리는 매우 거친 관계로 시작했다. 그리고 나는 우리가 지금은 매우 좋은 관계를 갖고 있다고 생각한다. 따라서 무슨 일이 일어날지 지켜보자"고 말했다.

그는 "나는 서두를 게 없다. 나는 서두를 게 없다"고 되풀이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여러분이 지난 4,5,6년, 아니 그 이상을 되돌아본다면 그것은 정말로 위험한 상황이었다. 지금은 달라졌다고 생각한다"면서 지난 긴 시간 동안 자신을 제외하고는 그 누구도 아무것도 하지 않았다며 북한 문제가 장기간 방치된 데 대해 거듭 전임 정부 책임론을 제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김 위원장의 살해된 이복형 김정남의 CIA 정보원설과 관련, 자신의 재임 기간에는 그런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할 것이라고 언급한 데 대해 기자가 '북한에 대해 스파이 활동을 하지 않겠다고 다짐한 것이냐. 그 뜻으로 한 말이냐'고 질문하자 "아니다. 그것은 내가 의미한 바가 아니다. 그것은 당신의 해석과 다르다"고만 했다. /워싱턴=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