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볼라 바이러스 콩고민주서 우간다로 확산, 아프리카 초긴장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9-06-13 08:37:15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061301001014800049461.jpg
에볼라 바이러스 콩고민주서 우간다로 확산, 아프리카 초긴장 /AP=연합뉴스

아프리카 콩고민주공화국(민주콩고)에서 발생한 에볼라 바이러스가 국경을 넘어 우간다까지 확산됐다.

CNN은 11일(현지시간) 세계보건기구(WHO)를 인용해 우간다에서 5세 콩고 소년이 에볼라 감염 판정을 받았다고 전했다.

WHO는 성명에서 "이 소년과 가족은 지난 9일 브웨라 국경 검문소를 통해 우간다에 입국해 카간도 병원에 의학적 처치를 요청했다"며 "이곳에서 에볼라 진단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어 "이웃 민주콩고에서 에볼라가 발생한 가운데 우간다에서 에볼라 감염이 확인된 첫 번째 사례"라고 덧붙였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제인 루스 아셍 우간다 보건부 장관은 기자회견에서 이 소년은 우간다인 아버지와 콩고인 어머니와 함께 우간다에 왔으며, 소년의 어머니는 앞서 에볼라에 걸린 소년의 외할아버지를 간호하고자 콩고에 다녀왔다고 말했다.

이 소년의 가족은 다른 콩고인 가족 구성원 4명과 함께 우간다로 왔으며, 이 콩고인 가족 구성원 가운데 2명도 에볼라 의심 증상을 보이고 있다.

민주콩고에서는 지난해 8월 에볼라 사태가 재발해 현재까지 약 1천300명이 목숨을 잃었다.

에볼라는 에볼라 바이러스에 의해 발병하는 전염병으로 고열, 설사, 구토, 복통과 함께 치명적인 내출혈을 동반한다. 감염 뒤 1주일 내 치사율은 50∼90%에 달한다.

1976년 처음 발견된 이후 민주콩고에서만 10차례 발병했으며, 2014년 서아프리카 에볼라 창궐 당시 1만1천명 이상이 에볼라로 목숨을 잃었다.

우간다 국경과 가까운 민주콩고 키부 지방과 이투리 지방에서 에볼라가 발병한 탓에 우간다 정부는 자국 내로 전염병이 확산할 경우에 대비해왔다.

우간다 정부는 의료진을 대상으로 에볼라 확인법을 훈련하고 165개 의료시설에서 일하는 의료진 4천700여명에게 에볼라 감염·확산을 막는 데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진 백신을 접종했다.

우간다 정부와 WHO는 "에볼라 전염 가능성이 있는 곳에 긴급 대응팀을 배치해 에볼라 추적·관리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디지털뉴스부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