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노르웨이 "친환경 조선·수소경제 분야 협력 강화"

이성철 기자

발행일 2019-06-14 제4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한-노르웨이 정상, 공동기자회견<YONHAP NO-4176>
노르웨이를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오전(현지시간) 오슬로 총리관저에서 에르나 솔베르그 총리와 공동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文대통령·솔베르그총리 정상회담
과기·방산·대기 연구 공조도 확대


노르웨이를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13일 오전(현지시간) 에르나 솔베르그 노르웨이 총리와 정상회담을 가졌다.

노르웨이 총리관저에서 열린 정상회담에서 두 정상은 양국이 전통적으로 조선·해양 분야를 비롯해 친환경 및 자율운항 선박 개발 등 미래형 선박 분야에서의 협력을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특히 '수소경제 및 저탄소 기술 협력 협약'을 체결하고 이를 계기로 차세대 무공해 에너지원인 수소의 생산·활용·저장에 대한 기술개발과 정책교류를 확대하는 등 수소경제 실현에 매진하자는 데 공감대를 이뤘다.

두 정상은 또 과학기술·방산·대기분야 연구 등으로 협력의 폭을 확대하는 동시에 지속가능한 해양환경 보존과 북극 보존을 위한 연구에도 힘을 모으기로 했다.

아울러 한국 정부의 '포용국가 건설'과 노르웨이의 '지속가능한 복지국가 건설'이라는 정책 비전이 일맥상통한다는데 견해를 같이 하고, 복지 분야에서 양국간 정책 교류를 활성화하기로 했다.

/이성철기자 lee@kyeongin.com

이성철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