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숙 여사, 스웨덴서 '라떼파파' 만났다…"한국도 용감하게 육아휴직 했으면"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9-06-15 14:01:38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061501001164100057281.jpg
문재인 대통령과 북유럽 순방 중인 김정숙 여사가 14일 오후(현지시간) 스웨덴 스톡홀름 훔레고든 공원에서 육아휴직 중인 스웨덴 남성들을 만나고 있다. '라떼파파'는 남성 육아휴직이 일반적인 스웨덴에서 유모차를 밀면서 커피를 들고가는 아버지를 일컫는다. /스톡홀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함께 스웨덴을 국빈방문 중인 부인 김정숙 여사가 14일(현지시간) 스톡홀름 훔레고든 공원에서 남성 육아휴직자인 '라떼파파'들을 만나 간담회를 했다.

'라떼파파'란 커피를 손에 들고 유모차를 끌고 다니는 남성들을 뜻하는 말로, 남성의 육아 참여가 활발한 스웨덴에서 유래한 신조어다.

행사에는 남성 육아휴직자 등 13명의 부모가 아이들과 함께 참석, 공원에 마련된 테이블에서 커피를 마시며 김 여사와 남성 육아휴직제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김 여사는 간담회에서 "아빠는 육아에서 엑스트라가 아닌 공동 주연인 것을 알게 됐다"며 "아빠도 아이들에게서 사랑을 받아야 하며 아이들을 양육하면서 성장할 기회를 가져야 한다"고 말했다.

김 여사는 "여기 오기 전 칼 구스타프 16세 국왕 가족과 오찬을 했는데, 필립 왕자도 육아휴직을 썼다고 하더라"고도 했다.

김 여사는 스웨덴 육아휴직 제도 운영실태에 대해 참석자들의 의견을 듣던 도중 "한국은 아직 (남성이) 직장에서 (육아휴직에 대한) 두려움이 있다"며 "하지만 한국 남자들도 용감하게 휴직을 했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말했다.

이어 "한국에서는 아직 관습적으로 육아는 여자가 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 하지만 내 아들이 손자를 키우기 위해 육아휴직을 쓰는 게 자유로운 사회를 만드는 것이 우리 바람"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디지털뉴스부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