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운대터널 건설 기본 구상 용역 완료, '반송 센텀2지구 첨단~우동'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9-06-15 15:38:13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부산 해운대구가 상습 교통 체증을 해결하기 위해 터널 건설을 추진한다.

해운대구는 15일 반송동 센텀2지구 첨단산업단지와 우동을 연결하는 가칭 '해운대터널' 건설 기본 구상 용역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구는 반송동 일대에서 우동 운촌삼거리까지 이어지는 만성 교통 체증을 해소하기 위해 지난 3월 용역에 착수했다.

석대수목원~반여~장산~동백 구간을 터널로 잇는 방안이 가장 적합한 것으로 나왔다.

3년의 공사 기간이 필요하며 토지보상비 등 총사업비가 4천384억원이 드는 것으로 추산됐다.

/디지털뉴스부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