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홍콩 송환법안 보류에 "결정 존중…누구도 내정 간섭 안돼"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9-06-15 21:09:06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061501001172300057751.jpg
14일 홍콩에서 많은 어머니들이 '범죄인 인도 법안'(일명 송환법)을 반대하고 경찰의 과잉진압을 규탄하는 시위를 벌이며 휴대전화 불빛을 비추고 있다. 이들은 이날 시위에서 "우리 아이에게 쏘지 마라", "어머니는 강하다" 등의 구호를 외쳤다. /홍콩 AP=연합뉴스

홍콩의 대규모 시위 여파로 '범죄인 인도 법안'(일명 송환법) 추진이 보류된 가운데 중국 정부가 홍콩 특별행정구의 결정을 존중한다면서도 미국을 겨냥해 홍콩의 내정에 누구도 간섭해서는 안 된다고 경고했다.

겅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15일 홍콩 행정수반인 캐리 람 행정장관이 송환법 추진을 보류한다고 발표한 것에 대한 담화에서 이런 입장을 밝혔다.

겅 대변인은 "중국 중앙정부는 홍콩 특별행정구에 대한 지지와 존중, 이해를 표명한다"면서 홍콩 반환 이래 일국양제(一國兩制·한 국가 두 체제)와 고도의 자치가 이뤄져 홍콩 주민들이 자유와 권리를 보장받고 있다고 주장했다.

겅 대변인은 "홍콩의 번영과 안정 유지는 중국뿐만 아니라 세계 각국의 이익에도 부합한다"면서 "홍콩은 중국의 특별행정구이며 홍콩의 일은 중국 내정에 속하므로 그 어떤 국가나 조직, 개인이 간섭할 권리가 없다"고 밝혔다.

그는 "중국은 국가 주권, 안전과 발전 이익을 수호하며 홍콩의 번영과 안정을 지키겠다는 결심에는 변함이 없다"고 덧붙였다.

중국 중앙정부 홍콩 특별행정구 연락사무실 관계자도 담화를 통해 캐리 람 장관의 결정에 지지와 이해, 존중을 표한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송환법안은 기존 법의 허점을 메우고 사회 정의를 구현하기 위한 것이라면서 "외부 세력이 홍콩 일에 간섭하고 소수 인사가 급진적인 폭력 행위를 한 것에 강력히 유감을 표하며 홍콩 경찰의 법치 유지 행위를 강력히 지지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캐리 람 장관이 홍콩을 잘 이끌고 있고 중국 중앙정부도 신뢰하고 있다면서 "중국 중앙정부는 캐리 람 장관이 법에 따라 홍콩의 질서와 시민의 합법적 질서를 보장하는 것을 지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홍콩 야당과 시민단체는 중국 정부가 반체제 인사나 인권운동가를 중국 본토로 송환하는 데 이 법을 악용할 수 있다면서 강력하게 반대했다.

특히, 지난 9일에는 주최 측 추산 103만 명의 홍콩 시민이 역대 최대 규모의 반대 시위를 벌인 데 이어 16일에도 대규모 시위가 예고되자 중국 정부의 지시에 따라 홍콩 당국이 결국 송환법 추진을 보류한 것으로 보인다.

/디지털뉴스부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