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하 작가 "모두가 안된다던 '살인자의 기억법' 제일 잘 팔려"

이상은 기자

입력 2019-06-15 23:02:24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061501001175400057961.jpg
김영하 작가 /KBS2 '대화의 희열2' 방송 캡처

'대화의 희열2' 김영하 작가가 소설 '살인자의 기억법'의 비화를 공개했다.

15일 방송된 KBS2 '대화의 희열2'에서는 김영하 작가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김영하 작가는 "항상 내가 뭘 쓰려고 하면 주변에선 말렸다"며 "'살인자의 기억법' 역시 그랬다. 모두가 만류했다"고 말했다.

그는 "그때 뭘 쓰고 있냐고 물어서 '주인공이 70대 노인이다'고 했는데 안된다고 하더라. 치매에 관한 이야기라니까 더 안된다고 했다"며 "괜한 오기가 생겨서 썼다"고 전했다.

이어 김영하 작가는 "그런데 그 소설이 그때까지 쓴 소설 중 제일 많이 팔리고 화제도 됐다"고 밝혔다.

한편, 김영하 작가의 대표작 '살인자의 기억법'은 설경구, 김남길 주연의 동명 영화로 제작되기도 했다. 

/이상은기자 lse@kyeongin.com


이상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