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리 노트르담 대성당, 화재 2개월 만에 첫 미사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9-06-16 00:58:41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061601001177400058071.jpg
지난 15일(현지시간) 저녁 파리 구도심 시테섬에 있는 노트르담 대성당에서 발생한 화재로 지붕이 훼손되고 검게 그을린 모습. 사진은 Gigarama.ru가 항공 촬영해 17일 공개한 노트르담 대성당의 지붕. /파리 AP=연합뉴스

프랑스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에서 화재 2개월 만인 15일(현지시간) 첫 미사가 열린다고 AFP통신이 보도했다.

미사는 이날 오후 6시 노트르담 대성당의 동쪽 성가대석 뒤에 위치한 성모 마리아 예배실에서 진행된다.

미셸 오프티 파리 대주교가 이끄는 이날 미사는 가톨릭 TV 채널을 통해 생중계된다.

미사에는 안전상의 이유로 30여명만 참석하며, 안전사고를 우려해 일반 예배자들은 안전모를 쓸 예정이다.

이번 미사는 노트르담 대성당에서 매년 6월 16일 제단 헌당 기념식을 개최해 온 것에 맞춰 열린다.

노트르담 교구의 패트릭 쇼베는 "노트르담 대성당이 정말로 살아있다는 것을 보여줄 수 있게 돼 기쁘다"고 말했다.

앞서 프랑스 가톨릭 문화유산의 최고봉으로 꼽히는 노트르담 대성당은 지난 4월 15일 저녁 발생한 화재로 18세기에 복원한 첨탑이 무너지고 12세기에 세워진 지붕의 목조 구조물이 불길을 이기지 못하고 대부분 붕괴하는 피해를 봤다.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은 대국민 담화에서 노트르담 대성당을 5년 이내에 더 아름답게 재건할 것이라고 밝혔다.

/디지털뉴스부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