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평 이봉주·경인일보 남한강마라톤]이모저모

경인일보

발행일 2019-06-17 제19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190615 양평마라톤2
힘내세요! 정동균 양평군수, 이정우 양평군의회 의장, 김화양 경인일보 대표이사 사장, 정병국 국회의원을 비롯해 박상현 경기도체육회 사무처장, 류인준 양평군 육상연맹 회장 등 내빈들이 참가자들에게 손을 흔들고 있다. /취재반

■"대륙서 왔습니다" 웨이팡市 선수단 참가

○…중국 웨이팡시 마라톤 선수단이 제21회 양평 이봉주 마라톤대회 겸 경인일보 남한강 마라톤대회에 참가해 눈길.

12명의 선수로 구성된 이들은 양평과 웨이팡시 간 친선을 도모하기 위해 이 대회에 참가했다고 설명.

선수단 관계자는 "선수 개인이 모두 민간 외교의 한 축이라고 생각한다"며 "양 국의 두 도시가 서로 정보를 공유하고 발전할 수 있도록 물 맑은 양평에서 열리는 이 대회에 앞으로도 꾸준히 참가하겠다"고 약속.

■한적 양평군협의회 '화채' 더위 속 인기


○…대한적십자사 양평군협의회 회원들이 무더위 속에 혼신을 다한 마라토너들을 위해 손수 화채를 준비해 참가자들로부터 인기 만점.

심지어 일부 마라토너들은 결승점을 통과하자마자 메달 수령 보다 먼저 화채를 받으러 가는 열정(?)을 보이기도.

이에 대회 운영진들은 행사 지원을 위해 마련한 부스 가운데서 대한적집자사의 '시원한 화채드세요' 부스가 가장 인기가 좋았을 뿐만 아니라 문턱이 달아 없어질 정도였다고 귀띔.

■경기도체육회 박상현 사무처장 축사


○…경기도체육회 박상현 사무처장이 직접 제21회 양평 이봉주 마라톤대회 겸 경인일보 남한강 마라톤대회를 찾아 축사를 진행.

그는 "1999년 제1회를 시작으로 개최된 이 대회는 그동안 경기도민의 건강증진과 여가 문화를 책임져 왔고, 양평의 자연 경관과 청정환경을 전국에 홍보하는 대표적인 행사로 자리매김 해 왔다"며 "앞으로도 바르고 공정한 행복한 양평에서 마라톤이 이 대회를 통해 더욱 활성화 되길 바란다"고 전하기도.

/취재반

경인일보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