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연 우울증 고백, "약물치료 열심히 하고 있어"

손원태 기자

입력 2019-06-17 08:02:26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태연.jpg
태연 우울증 고백, "약물치료 열심히 하고 있어" /태연 인스타그램 스토리
 

가수 태연이 우울증을 고백했다. 

 

태연은 지난 1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팬들의 질문에 대답하는 형식의 글을 올렸다.

 

태연은 팬들의 '잘 지냈냐'라는 질문에 "아뇨"라고 답했고, '슬럼프 극복을 어떻게 하느냐'라는 질문에 "극복 잘 못해서 슬럼프대로 산다"고 했다. 

 

이어 '인스타그램 스토리라도 소식을 전해달라'라는 글에 "그동안 좀 아팠다. 자제했던 이유를 이해해달라. 고맙다. 미안하다"라고 답했다. 

 

한 팬은 '조울증이냐'며 물었고, 태연은 "우울증으로 고생하고 있다. 약물치료 열심히 하고 있고 나으려고 노력한다. 조울증이든 우울증이든 쯔쯧 거리면서 누구 말처럼 띠껍게 바라보지 말아달라. 다들 아픈 환자들이다"고 했다. 

 

팬들은 응원의 메시지를 보냈고, 태연은 "정말 위로가 된다. 그래서 대화도 하는 거고 소통하면서 의지 많이 한다", "노래 들어주고 찾아주고 좋아해 줘서 고맙다", "힘 좀 내야 할 거 같아 여러분한테 말 걸었다" 등 화답했다. 

 

/손원태 기자 wt2564@kyeongin.com

 


손원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