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강인 "누나 소개해주고 싶은 동료는 전세진·엄원상, 나머지 비정상"

편지수 기자

입력 2019-06-17 15:10:08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061701001296700063561.jpg
U-20 월드컵 준우승 환영 행사에서 이강인(18·발렌시아)이 누나에게 소개해주고 싶은 동료로 전세진과 엄원상을 꼽았다.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에서 준우승을 달성한 축구대표팀 환영행사가 17일 서울광장에서 열렸다. 이강인이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U-20 월드컵 준우승 환영 행사에서 이강인(18·발렌시아)이 누나에게 소개해주고 싶은 동료로 전세진과 엄원상을 꼽았다.

17일 서울시청 광장에서는 정정용 감독이 이끈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준우승을 달성한 축구 대표팀을 위한 환영 행사가 진행됐다.

이날 행사에서 이강인에게는 "누나가 둘 있는데, 소개해주고 싶은 동료가 있느냐"는 재치 있는 질문이 돌아갔다.

이강인은 "솔직히 아무도 소개시켜주고 싶지 않다"며 "꼭 소개시켜줘야 한다면 전세진(20·삼성 블루윙즈) 형이나 엄원상(20·광주FC) 형을 누나들에게 소개해주고 싶다"고 대답했다.

이어 이강인은 전세진과 엄원상을 꼽은 이유로 "가장 정상적인 형들인 것 같다. 나머지는 비정상이라 부담스럽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강인은 2005년 리오넬 메시 이후 14년 만에 18세 나이로 골든볼을 수상했다. 그는 수상에 대해선 "옆에서 열심히 뛰어주고 밖에서 응원해준 분들로 인해 좋은 상을 받을 수 있었다"고 화답했다.

/편지수기자 pyunjs@kyeongin.com

편지수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