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서 열대과일 리치 원인 추정 뇌질환에 아동 100명 이상 사망

양형종 기자

입력 2019-06-18 14:45:35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4567.jpg
열대과일 리치 /연합뉴스

인도 북부에서 열대과일 리치가 발병 원인으로 추정되는 뇌질환 관련 어린이 사망자 수가 100명을 넘어섰다.

힌두스탄타임스 등 현지 매체는 인도 북부 비하르주 무자파르푸르 지역에서 지난 17일 급성뇌염증후군(AES) 관련 증상으로 6명의 아동이 추가로 사망했다고 18일 보도했다.

힌두스탄타임스는 이로써 최근 AES 증상으로 인해 해당 지역에서 숨진 아동 수는 103명으로 늘어났다고 덧붙였다.

이 밖에도 200여명의 아동이 관련 증상으로 병원 치료를 받고 있어 사망자 수는 더 늘어날 전망이라고 현지 보건 당국은 밝혔다.

숨진 아동 대부분은 급격한 혈당 저하로 혼수상태에 빠졌다. 이 같은 증상은 현지에서 여름철에 자주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무자파르푸르를 비롯해 방글라데시와 베트남 등의 주요 리치 생산지에서는 이 시기에 해마다 비슷한 증세를 호소하는 이들이 자주 발생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보건당국은 리치에 함유된 독성물질이 AES와 연관된 것으로 추정했다.

리치는 아미노산의 일종인 히포글리신과 MCPG 성분을 함유하고 있다. 이들 성분은 포도당 합성과 지방의 베타 산화를 방해해 저혈당증에 따른 뇌병증을 유발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덜 익은 리치에는 히포글리신과 MCPG가 2~3배 더 많아 공복에 다량 섭취할 경우 구토·의식불명·사망에 이를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고 한국 식품의약품안전처도 당부했다.

/양형종기자 yanghj@kyeongin.com

양형종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