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월드컵 대표팀 16년만에 3연패 탈락

노르웨이전 '지독한 골가뭄' 여민지 추격골 불구 1-2로 끝마쳐

김종찬 기자

발행일 2019-06-19 제18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응원, 감사합니다
진한 아쉬움 17일(현지시간) 프랑스 랭스의 스타드 오귀스트-들론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프랑스 여자 월드컵 조별리그 A조 3차전 한국과 노르웨이의 경기에서 패한 한국 선수들이 관중석을 향해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2회 연속 국제축구연맹(FIFA) 여자월드컵 16강 진출을 꿈꿨던 태극낭자들의 도전이 결국 좌절됐다.

윤덕여 감독이 이끄는 여자 축구대표팀은 18일(한국시간) 프랑스 랭스의 스타드 오귀스트-들론에서 열린 노르웨이와 2019 FIFA 여자월드컵 조별리그 A조 3차전에서 1-2로 패했다.

이에 한국은 조별리그 A조 최하위로 밀려 16강 진출의 꿈이 무산됐다. 한국은 앞선 경기에서 2연패 했다.

프랑스와 조별리그 1차전에서 0-4로 완패한 한국은 나이지리아와 2차전에서 0-2로 졌고, 노르웨이와 최종전에서 1-2로 무릎을 꿇으면서 승리를 챙기지 못했다.

역대 세 차례 월드컵 본선 무대를 밟은 한국 여자축구가 3연패로 탈락한 것은 처음 본선에 진출했던 2003년 미국 대회 이후 16년 만이다.

한국은 3차전에서 여민지(수원도시공사)를 원톱 스트라이커로 2선에 문미라(수원도시공사)-지소연(첼시)-강채림(현대제철)-이금민(경주 한수원)을 배치한 4-1-4-1 전술을 가동해 노르웨이를 상대했지만 지독한 결정력 부재에 따른 득점 실패로 스스로 무너졌다.

당시 경기에서 한국은 전반 4분 만에 노르웨이에 페널티킥 선제골을 내주며 힘겹게 출발한 뒤 후반 5분 이사벨 헤르로브센에게 추가골을 내줬다. 이후 한국은 노르웨이를 상대로 공세를 지속해 후반 33분 여민지의 발끝에서 추격골이 터졌다. 하지만 한국은 끝내 경기를 뒤집지는 못했다.

한편, 한국이 속한 A조에서는 3연승을 한 프랑스와 한국을 꺾은 노르웨이가 A조 1, 2위를 확정해 16강에 직행했다. 3위인 나이지리아는 조 3위 6개 팀 가운데 성적이 좋은 4개 팀에 주어지는 16강행 티켓을 노리게 됐다.

/김종찬기자 chani@kyeongin.com

김종찬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