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52시간 근무, 곳곳 대란 조짐]대중교통·우편·학교급식… 경기·인천 '일상 동맥' 멈춰서나

강기정·이원근·배재흥 기자

발행일 2019-06-19 제2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버스 이어 집배원 내달 9일 총파업
전국 물량 중 51% 차지 '물류 비상'
비정규직연대회의도 내달 3일 동참

 

174449996.jpg
지난 5일 인천 부평역 앞에서 전국우정노동조합 경인지방본부 조합원 2천500명이 '임단협 승리·근로개악 저지 및 완전한 주5일제 쟁취 결의대회'를 진행하고 있다./우정노조 경인지방본부 제공

주52시간 근무제가 확대시행되는 7월, 경기·인천지역에서 분야를 막론하고 '대란'이 발생할 조짐을 보이고 있다.

이미 한 차례 유보된 경기지역 버스 파업이 규모를 더 키워 다음 달 현실화될 것으로 보이는 데다(6월14일자 2면 보도) 경기·인천지역 집배원 3천800여명의 발걸음이 일제히 멈춰서는 '물류 대란' 위기에도 직면해 있다.

여기에 급식실 조리 종사자 등 학교 비정규직 근로자들도 다음 달 3일 총파업에 돌입해 '학교 대란'으로 번질 가능성이 제기된다.

토요일 휴무, 1천명 증원 등을 요구하며 중앙노동위원회에 쟁의조정을 신청한 전국우정노동조합은 사측인 우정사업본부와 합의에 도달하지 못하면 사상 처음으로 다음 달 9일 총파업에 돌입한다. 

 

74502945.jpg
지난 5일 인천 부평역 앞에서 전국우정노동조합 경인지방본부가 진행한 '임단협 승리·근로개악 저지 및 완전한 주5일제 쟁취 결의대회'에서 정태웅 본부장이 발언하고 있다./우정노조 경인지방본부 제공

총파업이 단행될 경우 경인지역에 타격이 가장 클 것으로 전망된다. 18일 우정노조 경인지방본부에 따르면 전국 조합원 3만여명 중 경인지방본부 소속은 22%인 6천600명 가량으로 이 중 집배원은 3천800여명이다.

이런 가운데 전국 우편 물량 중 절반인 51%가 경인지역에 접수되고 있다.

택배 수요가 날로 증가하는 가운데 배송 업무가 일제히 중단되면 경인지역 주민들의 혼란도 클 수밖에 없다. 각종 고지서 등의 배송도 함께 중단되기 때문에 공공기관의 행정 업무에도 차질이 빚어질 전망이다.

경인지역에 적어도 400명 가량이 충원돼야 정상적인 근무가 가능하다는 게 우정노조 경인지방본부 측 주장이다.

신도시 등 대규모 택지개발지구 조성이 가속화돼 배송 수요가 급증하는 상황에서 인력 충원이 이뤄지지 않아 '과로사'하는 집배원들마저 나오고 있다는 것이다.

최근 3년간 심혈관질환으로 숨진 집배원은 5명에 이른다. 사흘 이상 병가를 낸 직원은 45명이다.

정태웅 우정노조 경인지방본부장은 "인력 충원이 되지 않아 도시지역은 대규모 택지개발이 이뤄지면서 쏟아지는 물량을 소화하기가 어렵고, 농촌·도서지역은 집배원 1명이 이륜차로 최대 120㎞를 달려 배달에 나서야 하는 상황이 이어지고 있다"며 "오죽하면 사상 처음으로 총파업까지 검토하고 있겠나"라고 토로했다.

615.jpg
정태웅 전국우정노동조합 경인지방본부장이 수원역 앞에서 인력 충원, 토요일 휴무를 주장하며 1인 시위를 벌이고 있다./전국우정노동조합 경인지방본부 제공

설상가상 전국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도 지난 14일까지 진행된 총파업 찬반투표에서 조합원 89.4%가 찬성, 총파업을 결정했다.

연대회의는 비정규직 근로자 임금이 공무원 최하위 직급의 60∼70%에 불과하고, 직접 고용으로 전환된 노동자들도 '특수운영직군'으로 분류돼 처우 개선 효과가 미미한 데다 고용불안도 여전하다고 강조했다.

연대회의는 이번 파업이 역대 최장 기간·최대 규모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파업이 진행되면 급식과 돌봄교실 운영에 차질이 빚어질 것으로 보인다. 지난 2017년 파업 때는 전국 1만2천500여개 초·중·고교 중 1천900여곳의 급식이 중단된 바 있다.

/강기정·이원근·배재흥기자 kanggj@kyeongin.com


강기정·이원근·배재흥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