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여자배구, 도미니카공화국에 1-3 패배… 베띠 고비 때마다 득점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9-06-18 20:00:05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061801001448800071271.jpg
18일 충남 보령종합체육관에서 열린 2019발리볼네이션스리그 여자대회 대한민국과 도미니카공화국의 경기. 세트를 내준 대한민국 선수들이 아쉬운 표정을 짓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 여자배구 팀이 도미니카 공화국에 1-3으로 패배했다.

세계랭킹 9위 한국은 18일 충청남도 보령 종합체육관에서 열린 2019 국제배구연맹(FIVB) 발리볼네이션스리그(VNL) 5주 차 1차전에서 도미니카공화국(10위)에 세트 스코어 1-3(19-25 25-20 24-26 28-30)으로 패했다.

라바리니 감독이 사령탑에 부임한 후 한국에서 처음 치른 경기에서도 패하면서 대표팀은 대회 2승 도전을 다음으로 미뤘다. 한국은 1승 12패로 참가국 16개 팀 중 최하위다.

도미니카공화국과의 역대 전적은 8승 6패로 근소하게 앞선다.

한국은 세계 최정상급 레프트 김연경(터키 엑자시바시)과 라이트 김희진(IBK기업은행)이 21점씩을 올리고, 강소휘(GS칼텍스)가 11득점 하며 힘을 보태 도미니카공화국과 대등하게 싸웠다.

그러나 베띠(17점)가 고비 때마다 득점하며 한국에 쓰린 패배를 안겼다.

4 3시즌 동안 GS칼텍스에서 주포로 활약한 베띠는 5년 만에 찾은 한국에서 또 한 번 자신의 가치를 증명했다.

한국은 1세트에서 12-10으로 앞서가다, 서브 리시브가 흔들리면서 무너졌다.

2세트에서는 김연경과 김희진이 좌우에서 연거푸 득점에 성공하며 도미니카공화국을 압도했다.

3세트에서 한국은 김연경과 김희진을 앞세워 21-17로 앞서갔으나 베띠에게 오픈 공격을 허용하고, 김희진이 공격 범실을 해 추격을 허용했다.

이어 곤살레스 로페스의 오픈 공격이 터져 21-21 동점을 이뤘다.

한국은 김연경의 후위 공격으로 22-21로 다시 앞섰지만 도미니카 공화국이 베띠의 오픈 공격, 서브로 24-24 듀스를 만들었다.

도미니카공화국은 김연경의 오픈 공격을 받아낸 뒤 베띠의 오픈 공격으로 역전했다. 베띠는 25-24에서 서브 득점을 해 세트를 끝냈다.

한국은 4세트에서 듀스 혈전을 펼쳤지만, 승부를 되돌리지 못했다.

앞서 열린 경기에서는 폴란드(26위)가 일본(6위)을 세트 스코어 3-1(25-23 25-23 19-25 25-22)로 꺾었다.

한국은 19일 일본과 5주 차 2차전을 치른다.

/디지털뉴스부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