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중 정상 통화…트럼프 "시진핑과 G20 정상회의서 확대회담 개최"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9-06-19 02:10:43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061901001462100072121.jpg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3일(현지시간) 백악관 집무실에서 열린 빅토르 오르반 헝가리 총리와의 회담에서 기자들과 만나 발언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다음 달 일본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만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또 그동안 예고한 3천억 달러 규모 이상의 중국산 제품에 대한 관세 부과 여부에 대해 아직 결정이 안 됐다고 말했다. /워싱턴 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18일(현지시간) 전화 통화에서 이달 말 일본 오사카에서 열리는 G20(주요 20개국) 정상회의를 계기로 미·중 정상회담을 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중국의 시 주석과 아주 좋은 전화 통화를 가졌다"고 적었다.

그는 이어 "우리는 다음 주 일본에서 열리는 G20에서 장시간 회담(extended meeting)을 가질 것"이라며 "회담에 앞서 양국의 팀이 협상를 시작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와 관련, 백악관은 보도자료를 내고 트럼프 대통령이 이날 아침 시 주석과 통화했다고 밝혔다. 

백악관은 두 정상은 공정하고 호혜적인 경제 관계를 통해 미국 농민과 노동자, 기업들을 위한 '평평한 운동장'을 만드는 일의 중요성에 대해 논의했다"면서 "여기에는 대중 무역에 대한 구조적 장벽 문제에 대한 대응 및 집행 가능하고 검증 가능한 의미있는 개혁의 달성에 관한 것도 포함된다"고 덧붙였다.

백악관은 미중 정상이 역내 안보 현안들도 논의했다며 "두 정상은 일본 오사카에서 열리는 G20 정상회의에서 만나기를 고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중국중앙방송에 따르면 시진핑 주석도 이날 통화에서 G20 정상회의 기간 트럼프 대통령과 만나 미·중 관계를 논의하길 원한다는 입장을 전달했다.

중국 정부는 그동안 오사카 G20 기간 미·중 정상회담에 대해 공식적인 입장을 표명한 바 없어 시진핑 주석의 이날 발언으로 양국 정상의 개별 회동은 사실상 확정된 것으로 보인다.

시 주석은 이날 통화에서 "나는 트럼프 대통령과 오사카 G20 정상회의 기간 회담을 해서 중미 관계 발전의 근본적인 문제에 대해 의견을 교환하길 원한다"면서 "경제 무역 문제에서 양측은 평등한 대화를 통해 문제를 해결해야 하며 관건은 서로의 합리적인 우려를 고려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우리도 미국 측이 중국 기업을 공평하게 대하길 바란다"면서 "나는 양국 경제 무역 단체가 이견을 해결하고 소통을 유지하는 데 동의한다"고 말했다.

이번 통화는 올해 들어 미·중 정상 간 처음이다. 신화통신은 시 주석이 트럼프 대통령의 요청에 응해 전화통화를 했다고 보도했다.

그동안 미국은 무역 전쟁 와중에 화웨이 문제 등을 놓고도 국제사회의 동참을 요구하며 중국을 압박해 왔다.

이번 회담이 지난 수개월간 관세와 보복관세 등을 서로 주고받으며 '치킨 게임' 양상으로 치달았던 미·중 무역 전쟁에 종지부를 찍는 모멘텀이 될지 주목된다.

/디지털뉴스부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