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낙찰업체 공개하라" 동탄2신도시 유통3부지 물류센터 조성 소문에 주민들 반발

김학석·이상훈 기자

입력 2019-06-20 17:19:37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061901001468800072583.jpg
화성 동탄2신도시 내 유통3부지(장지동 일원)에 한달여 전부터 일부 상인들 사이에 물류센터가 확정됐다는 소문이 퍼지면서 지역주민들이 반발하고 있다. 지역 내 가장 큰 규모로 W사가 낙찰받은 유통3부지 전경. /강승호기자 kangsh@kyeongin.com

"아이들의 안전을 위해서라도 물류센터가 들어선다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막겠습니다."

지난 19일 오전 화성 동탄2신도시 택지개발사업지구 내 유통3 부지 앞. 이곳에서 만난 이모(37·여)씨는 "(유통3 부지에)물류센터가 확정됐다는 소식이 간간이 들리는데 생각만 해도 끔찍하다"며 이같이 토로했다.

경기도시공사에 따르면 올해 초 동탄2신도시 내 유통3 부지(장지동 일원) 8만9천283㎡(공급예정가격 1천348억1천733만원)에 대해 경쟁입찰을 한 결과 가장 높은 가격인 1천418억8천900만원을 써낸 W사가 낙찰됐다. 이 부지는 지역 내 가장 큰 규모의 유통 필지인 데다가 건폐율 60%, 용적률 300%가 적용돼 대규모 시설 조성이 가능해 지역 주민들은 대형 복합쇼핑몰이나 대형마트 등 편의시설이 들어 올 것으로 기대했다.

하지만 한 달여 전부터 일부 상인들 사이에서 유통3 부지에 물류센터가 확정됐다는 소문이 기정사실처럼 퍼지면서 지역 주민들의 실망감과 분노가 터져 나오고 있는 상황이다.

2019061901001468800072582.jpg
화성 동탄2신도시 내 유통3부지(장지동 일원)에 한달여 전부터 일부 상인들 사이에 물류센터가 확정됐다는 소문이 퍼지면서 지역주민들이 반발하고 있다. 유통3부지 인근에 내걸린 주민들의 현수막. /강승호기자 kangsh@kyeongin.com

이날 동탄자이파밀리에아파트 주변은 물론 장지천5교 난간에도 '유통3 부지 낙찰업체 공개거부 사유 부동산 투기 우려? 화성시는 즉각 공개하라!'고 쓰인 현수막이 곳곳에 걸려 있었다.

이 같은 소문의 배경에는 유통3 부지 인근에는 이미 3곳에 대형 물류센터가 자리 잡고 있어 이곳 역시 물류센터가 들어설 가능성이 높다는 분석에 무게가 실린 때문으로 풀이된다.

A공인중개사사무소 대표는 "이곳에는 물류센터가 아닌 쇼핑몰 등이 절실히 필요한 곳"이라며 "정확히 뭐가 들어오는지 공개되지 않고 있다 보니 주민들이 반대하는 물류센터가 들어오는 게 아니냐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앞으로 편의시설이 조성되면 아마도 현재 시세에 5천만원 이상은 상승해 부동산시장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말했다.

B음식점 사장도 "물류센터보다는 쇼핑몰이 들어와야 유동인구가 늘어나면서 장사도 잘 될 것 아니냐"며 "주변 점주 10명 중 9명은 물류센터를 반대하고 있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이처럼 아이들의 안전과 집값 상승 등에 직결된 사안이다 보니 업체명 공개를 요구하는 민원과 정보공개요청이 잇따르고 있지만, 땅을 판 도시공사 측은 "관련법에 따라 비공개를 원칙으로 한다"는 원론적인 답변만 되풀이하고 있다.

2019061901001468800072581.jpg
화성 동탄2신도시 내 유통3부지(장지동 일원)에 한달여 전부터 일부 상인들 사이에 물류센터가 확정됐다는 소문이 퍼지면서 지역주민들이 반발하고 있다. 지역 내 가장 큰 규모로 W사가 낙찰받은 유통3부지 전경. /강승호기자kangsh@kyeongin.com

민원은 담당자 이름과 연락처가 인터넷 커뮤니티에 공개될 정도로 폭주했고, C씨 등 7명은 지난 3월부터 정보공개청구를 차례대로 요청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들은 유통3 부지 낙찰받은 업체의 상호 및 해당 업체가 어떠한 업종인지, 또 W사의 부지 활용 계획은 어떻게 되는지에 대해 민원을 접수했지만, 도시공사 측은 공공기관의 정보공개에 관한 법률 제9조 제1항 제7호(법인, 단체 또는 개인의 경영상, 영업상의 비빌) 및 8호(부동산 투기, 매점 매석 등)에 따라 공개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도시공사 관계자는 "주민들의 입장은 충분히 이해하지만, 그동안 관례처럼 매수한 업체명은 공개하지 않았기 때문에 이번 역시도 공개의 필요성을 느끼지 못한다"며 "만약 물류센터를 조성한다고 해도 행정절차를 거쳐야 하므로 주민들의 의견도 수렴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한편, 행정관청인 경기도와 화성시에 물류센터 관련 건축허가나 물류단지 승인은 아직 접수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김학석·이상훈기자 sh2018@kyeongin.com



김학석·이상훈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