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피숍 주인에 '묻지마 황산테러' 20대 징역 1년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9-06-19 10:21:51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법원_._연합뉴스_.jpg
커피숍 주인에 '묻지마 황산테러' 20대 징역 1년 /연합뉴스
커피숍 주인에게 묻지마 황산 테러를 반복한 20대가 법정구속 됐다.

청주지법 형사5단독 정연주 판사는 19일 특수상해, 특수폭행, 절도 혐의로 불구속기소 된 A(26) 씨에게 징역 1년을 선고했다고 밝혔다.

정 판사는 판결문에서 "아무런 동기 없이 동일 피해자를 상대로 범행을 반복했고, 수단 및 경위 등에 비춰 죄질이 매우 불량하다"며 "이 사건으로 피해자가 심각한 공포감을 느꼈을 것으로 보이는 점 등을 고려해 형을 정했다"고 설명했다.

환경 관련 업체에서 일하는 A 씨는 지난해 7월 6일 충북 증평의 한 커피숍에서 스포이트에 담긴 물·황산 혼합액을 업주 B(50) 씨의 엉덩이와 등에 뿌려 다치게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A 씨는 지난해 8월과 12월에도 B 씨를 상대로 같은 방법의 황산 테러 범행을 저질렀다.

경찰 조사에서 A 씨는 아무런 이유 없이 이런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다.

A 씨가 사용한 황산은 회사 실험실에서 몰래 빼내 온 것으로 확인됐다.

A 씨는 이 판결에 불복, 항소했다.

/디지털뉴스부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