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넥신, 툴젠 흡수합병 결정 '새 법인명 툴제넥신'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9-06-19 10:49:25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제넥신.jpg
왼쪽부터 제넥신 서유석 대표이사, 제넥신 설립자 성영철 회장, 툴젠 설립자인 서울대 김진수 교수, 툴젠 김종문 대표이사. /연합뉴스=제넥신 제공

제넥신, 툴젠 흡수합병 결정…새 법인명 '툴제넥신'(종합)
"글로벌 블록버스터 면역유전자치료제 개발할 것"

바이오신약 개발기업 제넥신과 유전자 교정기술 기업 툴젠이 합병한다. 새 법인명은 '툴제넥신'(ToolGenexine)이다.

제넥신은 유전자교정 제품 및 서비스 사업 등을 하는 코넥스 상장사 툴젠을 흡수합병하기로 했다고 19일 공시했다.

제넥신이 존속회사로 남고 피합병회사 툴젠은 소멸한다. 합병비율은 1대 1.2062866다.

제넥신은 면역항암제와 유전자 기반 백신을 개발하는 신약 개발기업이다. 현재 면역항암제 '하이루킨-7'과 자궁경부암 및 자궁경부전암 치료에 활용하는 유전자 기반 백신의 임상을 진행 중이다.

툴젠은 제3세대 크리스퍼 유전자가위 원천기술을 보유한 유전자교정 기업이다. 

유전자가위는 DNA 등 세포 내 유전정보를 자르고 붙여 선택적으로 교정하는 기법을 뜻한다. 유전자교정 기술을 바탕으로 유전자 치료제를 개발 중이다.

두 회사의 합병법인은 각각 보유하고 있는 원천기술을 활용해 면역항암제, 유전자 기반 백신, 유전자교정 분야의 시너지를 창출하고 새로운 면역유전자치료제 파이프라인을 개발할 계획이다.

연구개발(R&D) 전략위원회를 이사회 직속으로 설치해 R&D 역량을 강화하기로 했다. R&D 전략위원회는 미래 신기술창출, 차세대 파이프라인 구축, 신규사업 기획 등을 담당한다.

합병가액은 제넥신이 주당 6만5천472원, 툴젠은 주당 7만8천978원이다. 주주총회 예정일은 7월 30일, 합병기일은 8월 31일이다. 신주 상장예정일은 9월 30일이다.

서유석 제넥신 대표는 "이번에 도입하는 유전자가위 기술을 적용한 제품의 임상을 진행하겠다"며 "두 회사의 기술 융합, R&D 역량 통합을 통해 기존 치료제의 한계를 극복하겠다"고 전했다.

김종문 툴젠 대표는 "이번 합병은 양사 간 최고의 시너지를 창출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디지털뉴스부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