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익희선생 관련 4단체 "이미영의원 발언 사과하라"

이윤희 기자

발행일 2019-06-20 제6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민주평화상 제정 전면재고 주장에
허위사실 유포·명예훼손 고발검토

해공 신익희 선생의 정신을 기리고자 광주시가 '해공 신익희 민주평화상'을 제정, 다음달 수상자를 선정키로 한 가운데 해공 선생 관련 4개 단체가 광주시의회 시정질문에서 해공 선생 관련 발언을 한 시의원에 대해 사과를 요구하고 나섰다.

19일 해공신익희선생기념회, 해공신익희유족회, 광주문화원, 해공신익희연구소 등 해공선생 관련 주요 4단체는 '광주시의회 이미영 시의원이 광주시의 해공 신익희선생 민주평화상 제정 및 시상계획에 대한 시정질문을 하면서 백색테러와 연관된 해공에 대한 왜곡된 역사인식을 운운해 허위 사실을 유포하고 해공의 명예를 훼손한데 대해 해명과 사과를 요구한다'고 밝혔다.

지난 13일 광주시의회 본회의에서 이 의원은 해공 민주평화상의 전면적 재고를 요청하며 "'민주평화상'이란 명명은 해공과는 어울리지 않는 수식어다.

해방이후 극우 반공테러공작단 '백의사'와 해공이 조직한 '정치공작대'는 밀접하게 연관돼 있었다. 심지어 해공 신익희선생을 백색테러의 배후 조종자라고까지 혹자는 혹평한다. 백색테러이든 적색테러이든 테러를 미화할 수는 없다"고 주장했다.

이런 주장에 대해 김용달 독립기념관 한국독립운동사 연구소장(국민대 역사학 교수)은 "대한민국 임시정부 내무부장의 직임을 갖고 귀국한 해공이 '정치공작대'를 운영한 것은 민족적 정통성과 역사적 당위성을 가진 임시정부 중심으로 정식 정부를 수립해 임시정부의 법통을 계승하고자 하는 필요한 조치이자 적절한 정책이었다"고 평가했다.

이창봉 해공신익희연구소장도 "평생을 민족교육자와 독립운동가로 청빈하게 살아오신 해공선생의 정신을 계승하기 위한 광주시의 노력은 평가돼야 한다"고 밝혔다.

한편 이들 단체는 해당 의원이 고증자료 등으로 해명과 사과에 나서지 않을시 사태 추이에 따라 명예훼손으로 고발하는 것도 검토하겠다고 전했다.

광주/이윤희기자 flyhigh@kyeongin.com

이윤희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