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30년까지 제조업 세계 4강, 국민소득 4만弗 시대 열겠다"

문재인 대통령 '제조업 르네상스' 비전 선포

이성철 기자

발행일 2019-06-20 제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1면 문 대통령 '제조업 르네상스 비전 선포합니다'<YONHAP NO-2834>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오후 안산 스마트제조혁신센터에서 제조업 르네상스 비전을 선포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오는 2030년까지 '제조업 4강'과 함께 '국민소득 4만 달러' 시대를 열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안산시 단원구 스마트제조혁신센터에서 열린 '제조업 르네상스 비전 선포식'에 참석해 경제 성장엔진으로 불리는 제조업을 강력히 혁신하겠다는 의지를 천명했다.

'세계 4대 제조강국, 메이드 인 코리아(Made in Korea)'를 주제로 열린 이날 행사에서 문 대통령은 정부가 수립한 '제조업 르네상스 비전과 전략'을 바탕으로 스마트와 친환경, 융복합 등 제조업의 대변혁을 통해 우리 경제의 새로운 활로를 모색한다는 계획을 밝혔다.

문 대통령은 "도약이냐 정체냐, 지금 우리 제조업은 중대 갈림길에 있다"며 "과거의 추격형 산업전략은 더는 우리 경제의 해법이 되지 못한다. 혁신 선도형 산업구조로 전환이 시급한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4차 산업혁명 시대에도 제조업은 여전히 우리 경제 중심"이라며 "국가가 제조 역량을 잃으면 혁신 역량까지 잃게 되고, 그간 축적된 경험·기술 토대 없이는 새로운 혁신의 싹도 자라나기 어렵다"고 덧붙였다.

특히 문 대통령은 "제조업 혁신이 지속적인 동력을 가질 수 있도록 민-관 합동 제조업 르네상스 전략회의를 신설하겠다"며 "이를 통해 생산비용, 노사문제, 환경 규제와 같은 기업 애로사항을 함께 논의하고 산업안전 강화, 주 52시간 근로제 등 새 제도 도입에 따른 어려움도 함께 해결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성철기자 lee@kyeongin.com

이성철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