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덕원선 영통입구사거리역' 내일 타당성조사 용역 중간보고회

신지영·배재흥 기자

발행일 2019-06-20 제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45.jpg
사진은 인덕원선 영통입구역 설치 타당성 조사 환영 현수막이 내걸린 영통 아파트 단지.


'신설 가능' 긍정적 결론 나온 듯
수원·용인 재원 분담문제등 과제


인덕원~동탄 복선전철의 영통입구사거리역 신설 여부(5월 23일자 1면 보도)가 이번 주 중 판가름 날 전망이다.

수원시는 21일 시청에서 '영통입구역 추가설치 타당성조사 용역'의 중간보고회를 열 예정이다. 시는 인덕원선 용인 흥덕역과 수원 영통역 사이에 영통입구사거리역을 신설하기 위한 용역을 지난해 연말부터 진행해 왔다.

이날 발표될 중간 보고에는 역 신설의 타당성과 소요 재원 등의 내용이 담기며, 신설이 가능하다는 결론이 도출된 것으로 전해졌다.

영통입구사거리역은 타당성이 낮아 애초 계획에는 포함되지 않았지만 해당 지자체가 자체 재원을 부담한다는 조건으로 신설이 결정된 안양 호계사거리역, 용인 흥덕역, 화성 능동역과 같은 전철을 밟을 것으로 보인다.

수원시는 영통입구사거리역을 두고 앞서 1차례 타당성 조사를 벌였지만, 당시엔 B/C(경제성 분석)가 0.59로 낮게 도출됐다. 이번엔 어느 정도의 경제적 타당성만 확보된다면 국비가 아닌 지자체 재원으로 건설이 추진될 가능성이 크다.

다만 시는 흥덕역과 영통역의 거리가 3.5㎞로 길어 중간역 설치가 가능하고 역 설치 예정지의 수요가 풍부하다는 점을 신설 이유로 꼽고 있지만 신설에 따라 철도 노선의 선형이 왜곡되고, 영통역의 환승거리가 길어진다는 부작용도 있는 만큼 일부 주민의 반발도 예상된다.

게다가 수백억원 이상이 소요될 재원을 마련하는 현실적인 문제로 용역 결과가 긍정적으로 나온다 하더라도 실제 사업으로 이어지지 않을 가능성도 있다.

또 수원-용인의 경계에 위치한 영통입구사거리역의 신설이 확정되면 지자체 간 재원 분담 문제도 수면 위로 떠오를 것으로 보인다.

용역 진행 상황에 대해 잘 알고 있는 한 소식통은 "용역 결과는 (영통입구사거리역 신설에)긍정적"이라며 "앞으로 역 신설 재원을 어떻게 부담할지가 과제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신지영·배재흥기자 sjy@kyeongin.com


신지영·배재흥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