빈 살만 사우디 왕세자 오는 26∼27일 방한…文대통령과 회담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9-06-20 02:03:22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무함마드 빈 살만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 겸 부총리가 문재인 대통령 초청으로 오는 26∼27일 한국을 공식 방문한다고 청와대가 19일 발표했다.

문 대통령은 빈 살만 왕세자와 26일 오전 회담을 갖고 양해각서 서명식에 함께 참석한 후 공식 오찬을 주최한다.

문 대통령과 빈 살만 왕세자는 회담에서 양국관계 발전 현황을 평가하고, 미래 협력의 방향과 비전에 대해 다각도로 협의할 예정이다.

양 정상은 건설·인프라·에너지 등 전통적 협력을 넘어 ICT·원전·친환경 자동차·중소기업 등 미래산업 협력, 보건·의료·국방·방산·지식재산·전자정부 등 공공서비스 분야 협력, 문화·교육 등 양국 간 인적교류 확대를 위한 구체방안 등에 대해 협의할 계획이라고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 브리핑에서 전했다.

아울러 한국 정부가 추진 중인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에 대한 사우디의 일관된 지지를 재확인하고, 한반도 및 중동 지역을 넘어서는 국제사회의 평화·번영을 위한 협력 방안도 논의할 것으로 기대된다.

고 대변인은 "빈 살만 왕세자가 주도하는 경제·사회 개혁 프로젝트 '비전 2030'에 전략적 협력국으로 참여하고 있는 우리나라로서는 왕세자 방한을 계기로 제반 분야에서 실질 협력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사우디의 '실세'인 빈 살만 왕세자의 방한은 처음이다. 사우디 왕위 계승자로는 1998년 압둘라 왕세제 이후 21년 만이다.

핵심 우방인 사우디는 한국의 제1위 원유 공급국으로, 중동 국가 중 최대 경제협력 대상국이다.

/디지털뉴스부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