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다저스, 42년 만에 75경기서 50승 선착… 류현진 9승

편지수 기자

입력 2019-06-20 16:08:34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062001001612900079761.jpg
미국프로야구 LA다저스가 올해 30개 구단 중 가장 먼저 50승 고지를 밟았다. 사진은 LA다저스 류현진이 지난 16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MLB) 시카고 컵스전 1회에서 힘껏 공을 던지고 있다. /로스앤젤레스 AP=연합뉴스

미국프로야구 LA다저스가 올해 30개 구단 중 가장 먼저 50승 고지를 밟았다. 류현진은 9승을 거두며 선발투수진 중 가장 많은 승리를 올렸다.

LA다저스는 20일(한국시간)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를 9-2로 눌러 올 시즌 성적 50승 25패를 거뒀다.

LA다저스가 정규리그 개막전부터 75경기에서 50승을 챙긴 건 1977년 이래 42년 만이다.

다저스는 그해 내셔널리그 우승을 차지했으나 월드시리즈에서 뉴욕 양키스에 물을 먹었다.

다저스는 1974년 첫 75경기에서 구단 역사상 가장 좋은 51승 24패를 남겼다.

그해에도 정규리그에서 무려 102승을 거둬 무난히 리그 정상에 올랐지만, 월드시리즈에서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에 패배했다.

다저스는 2017~2018년 2년 연속 월드시리즈 우승 문턱에서 주저앉았다.

류현진이 이끄는 메이저리그 최강 다저스의 선발투수진은 34승을 합작했다.

류현진이 가장 많은 9승을 거뒀고, 클레이턴 커쇼·워커 뷸러·마에다 겐타 3명이 7승씩을 보탰다.

왼쪽 팔뚝 통증으로 20일 조기 강판한 리치 힐이 4승으로 가장 적은 승리를 올렸다.

류현진을 비롯해 4명의 선발투수가 올 시즌 한 번씩만 졌다.

마에다만이 4패를 당했고, 선발투수 5명의 패수는 8패에 불과하다.

/편지수기자 pyunjs@kyeongin.com

편지수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