망막색소변성증으로 실명된 이동우, 심경 고백 "아침부터 술 마셨다"

편지수 기자

입력 2019-06-23 21:53:25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30000629769_700.jpg
망막색소변성증으로 실명된 이동우, 심경 고백 "아침부터 술 마셨다" /SBS TV '미운우리새끼' 방송 캡처

 

'미우새'에서 박수홍, 김경식과 만난 개그맨 이동우가 망막색소변성증으로 실명된 당시 심경을 토로했다.
 

23일 방송된 SBS TV '미운우리새끼'에서는 절친 이동우의 마지막 방송을 위해 방송국을 찾은 김경식과 박수홍의 이야기가 전파를 탔다.
 

이동우는 2004년 망막색소변성증을 진단받았고 2010년 실명 판정을 받았다
 

이날 방송에서 이동우는 실명 판정을 받은 직후의 방황 했던 시기를 설명하며 "아침부터 술을 마셨다. 이 자리에 앉아 술을 마셨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동우는 "맨 정신으로는 호흡도 안됐고 잠도 잘 수 없었다"며 극단적인 생각까지 했다고 고백했다.
 

또 "오늘처럼 날씨 좋은 날 아침 공기를 느껴보고 싶은데 '그게 나에게 무슨 소용이야'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전했다.
 

이어 그는 "그래도 가족들이 그 흔한 응원의 한 마디 없이 날 봐줬다. 부수면 부수는 대로 치워주고 욕하면 들어주곤 했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동우의 아내 역시 뇌종양 수술을 받았던 사실이 밝혀졌다. 이동우는 "후유증이 심각하다. 귀 한 쪽이 안들린다. 사는 게 그런 것 같다"고 덧붙였다.


/편지수기자 pyunjs@kyeongin.com


편지수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