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작가 "트럼프, 과거 백화점서 성폭행 시도"…트럼프는 부인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9-06-23 02:05:48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061901001462100072121.jpg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3일(현지시간) 백악관 집무실에서 열린 빅토르 오르반 헝가리 총리와의 회담에서 기자들과 만나 발언하고 있다. /워싱턴 AP=연합뉴스

칼럼니스트 겸 작가인 한 미국 여성이 1990년대 중반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으로부터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E. 진 캐럴(75)은 21일(현지시간) 뉴욕매거진에 기고한 글을 통해 1995년 가을 혹은 1996년 봄 뉴욕에 있는 버그도프 굿맨 백화점 탈의실에서 당시 부동산 재벌이었던 트럼프가 자신을 성폭행했다고 밝혔다.

캐럴의 기고문은 출간 예정인 자신의 자서전에서 발췌한 것이다.

기고문에서 캐럴은 백화점에서 나가려던 순간 우연히 만난 트럼프가 여성용 선물을 사려고 하니 조언을 해달라고 부탁해 함께 쇼핑하게 됐다고 밝혔다.

란제리 판매대에서 트럼프는 보디슈트를 골랐고 캐럴에게 입어볼 것을 권해 함께 탈의실에 들어갔다고 한다.

캐럴은 "탈의실 문이 닫히는 순간 그는 나에게 달려들어 벽으로 밀어붙였고, 내 머리를 꽤 심하게 때렸으며, 자신의 입을 내 입술에 갖다 댔다"며 "나는 너무 충격을 받아서 그를 힘껏 밀치고 웃기 시작했다"고 적었다.

이어 "그는 나의 두 팔을 잡고 다시 벽으로 밀어붙였고, 그의 덩치가 얼마나 큰지를 알게 되는 순간 그는 어깨로 나를 압박했다"며 당시 상황을 묘사했다.

캐럴은 트럼프의 성폭행과 강하게 저항하던 자신이 탈의실 문을 열고 뛰쳐나간 상황을 상세히 전했다.

이어 "모든 에피소드가 3분 이상 지속하지는 않았다"면서 이후 누구와도 성관계를 갖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캐럴은 성폭행 피해를 친구였던 저널리스트에게 털어놓자 그 친구는 "누구에게도 말하지 마라. 잊어라. 그는 200명의 변호사가 있다. 그는 너를 묻어버릴 거야"라고 조언했다며 당시 경찰에 신고하지 않은 이유를 설명했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성명을 통해 캐럴을 만난 적이 없고, 그런 사건은 "절대 일어나지 않았다"고 부인했다고 AFP 통신이 보도했다.

/디지털뉴스부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