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야구]SK, 두산 꺾고 프로야구 순위 선두 지켜

편지수 기자

입력 2019-06-23 22:02:20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062301001811100089031.jpg
23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2019 KBO 리그 두산 대 SK 경기. SK 이재원이 4회말 1사 1루 3-1로 달아나는 좌중간 2점 홈런을 때린 뒤 홈을 밟고 동료들의 축하를 받고 있다. /연합뉴스

SK 와이번스가 '미리 보는 한국시리즈'에서 두산 베어스를 꺾고 프로야구 순위 선두를 지켰다.

1위 SK는 23일 인천 SK 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2위 두산과 홈경기에서 최정, 이재원의 홈런을 앞세워 3-2로 신승했다.

SK는 두산과 3연전을 스윕하며 승차를 4경기까지 벌렸다.

SK 선발 박종훈은 1회 초 선취점을 허용했다. 박건우에게 우익수 오른쪽에 떨어지는 2루타를 허용한 뒤 도루까지 내줘 1사 3루 위기에 몰렸다.

이후 최주환의 희생플라이로 1점을 먼저 내줬다.

SK는 1회 말 공격에서 곧바로 반격했다. 최정이 상대 팀 선발 이용찬을 상대로 솔로 홈런을 터뜨리며 동점을 만들었다.

최정은 시즌 18호 홈런을 기록해 이 부문 1위 자리를 지켰다.

4회에 SK 이재원은 로맥의 좌전 안타로 만든 1사 1루에서 좌월 투런 홈런을 날려 3-1로 점수 차를 벌렸다.

SK는 6회 정영일, 7회 서진용, 8회 김태훈이 출전해 두산 타선을 잠재웠다.

위기도 있었다. 9회에 나온 마무리 투수 하재훈은 상대 팀 최주환에게 볼넷을 허용한 뒤 김재환, 오재일에게 연속 안타를 내줘 3-2까지 추격당했다.

이후 하재훈은 박세혁에게 희생번트, 허경민에게 볼넷을 허용해 1사 만루에 몰렸으나 국해성을 삼진, 류지혁을 1루 땅볼로 막고 경기를 끝냈다.

최정은 홈런 1개와 고의4구 2개를 포함해 2타수 1안타 1타점을 기록했다.

/편지수기자 pyunjs@kyeongin.com

편지수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