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야구]KT, NC 제압… 김민수 '데뷔 첫 선발승'

편지수 기자

입력 2019-06-23 22:27:20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062301001811700089061.jpg
23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kt위즈파크에서 열린 2019 KBO리그 프로야구 NC 다이노스와 kt 위즈의 경기. 1회 초 kt 선발투수 김민수가 역투하고 있다. /연합뉴스

kt wiz가 김민수의 호투를 앞세워 NC 다이노스를 제압했다.

kt는 23일 경기도 수원 케이티위즈파크에서 열린 2019 프로야구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홈 경기에서 NC를 4-2로 꺾었다.

이 승리로 22일 역전패를 설욕한 kt는 주말 3연전을 위닝시리즈도 가져갔다.

22일 구원승을 거둔 지 하루 만에 선발 등판한 NC 최성영은 2⅔이닝 1실점을 기록했으나, 이어 등판한 장현식이 1⅓이닝 3실점으로 흔들려 역전을 허용했다.

NC는 정수민(1이닝 무실점), 강윤구(1⅓이닝 무실점), 김건태(2⅔이닝 무실점) 등 불펜을 총동원했으나 재역전에 실패했다.

NC는 1회 초 2사 2루에서 양의지의 중전 적시타로 선취점을, 2회 초 1사 3루에서 지석훈의 우익수 희생플라이로 추가점을 내며 먼저 앞서갔다.

kt는 2회 말 유한준의 좌월 솔로 홈런으로 추격을 시작했고, 5회 말 NC 마운드가 흔들린 틈을 타 역전에 성공했다.

무사 2, 3루 유한준 타석에서 장현식의 폭투에 3루 주자 오태곤이 2-2 동점 득점을 했다.

이어진 무사 3루, 유한준의 중전 적시타에 주자 강백호가 3-2 역전 득점을 했다.

이후 2사 1, 3루에서 장성우는 바뀐 투수 정수민을 상대로 중전 적시타를 때리며 점수 차를 벌렸다.

kt는 7회 초 1사 만루에 몰렸지만, 투수 주권이 박민우의 직선타를 잡고 3루 주자까지 아웃시키며 위기를 넘겼다.

8회 초에는 2사 2, 3루에서 이대은이 모창민을 삼진으로 돌려세웠다.

이대은은 9회 초에도 무사 1, 2루 위기에 빠졌지만, 외야수 송민섭 등 호수비의 도움으로 무실점으로 막고 데뷔 첫 세이브를 수확했다.

kt 선발 김민수는 6이닝 5피안타 1볼넷 3탈삼진 2실점으로 호투하며 시즌 2승(2패 2세이브)째를 거뒀다.

김민수가 선발승을 거둔 것은 2015년 입단·데뷔 이후 처음이다.

김민수는 2015년 6월 14일 수원 넥센(현 키움) 히어로즈전에 선발 등판했다가 패전한 이후 4년여 만에 선발 등판해 활약을 펼쳤다.

/편지수기자 pyunjs@kyeongin.com

편지수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