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여덟의 순간' 옹성우, 고독한 소년 최준우로 변신 예고… '바람이 분다' 후속

편지수 기자

입력 2019-06-24 23:08:33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96149486.2_.jpg
'열여덟의 순간' 옹성우, 고독한 소년 최준우로 변신 예고… '바람이 분다' 후속 /판타지오 제공

'바람이 분다' 후속작 '열여덟의 순간' 주인공 옹성우가 청량미 넘치는 포스터 촬영 비하인드 컷을 공개했다.


소속사 판타지오는 공식 SNS를 통해 JTBC 새 월화드라마 '열여덟의 순간'포스터 촬영 현장에서 포착한 옹성우의 모습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옹성우는 소년미 넘치는 교복부터 흰 티까지 완벽하게 소화하며 싱그러운 매력을 발산, 시선을 사로잡는다.

더불어 옹성우의 아련함이 느껴지는 고독한 모습은 그가 캐릭터에 완벽하게 몰입했음을 짐작케 한다.

포스터 촬영 당시 잠깐의 쉬는 시간에도 미소를 잃지 않던 옹성우는 촬영 시작과 동시에 '최준우'로 변신해 현장 스태프들의 감탄을 자아냈다는 후문이다.

한편, 옹성우가 첫 주연을 맡은 JTBC 새 월화드라마 '열여덟의 순간'은 위태롭고 미숙한 'Pre-청춘'들의 세상을 있는 그대로 들여다보는 감성 청춘물이다.

사소한 일에도 감정의 소용돌이에 휘말리는 열여덟, 누구에게나 스쳐 지나갔을 법한 순간을 리얼하고 깊숙하게 담아내 풋풋한 감성과 진한 공감을 선사할 예정이다.

'열어덟의 순간'은 '바람이 분다' 후속작으로, 오는 7월 22일 첫 방송된다.  

 

/편지수기자 pyunjs@kyeongin.com 


편지수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