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편 돈벌고 아내 가족돌본다', 국민 10명 중 7명 '동의 못한다'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9-06-24 08:24:40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남편은 밖에서 돈을 벌고 아내는 집에서 가족을 돌본다'는 전통적인 부부 역할에 국민 인식이 옅어지고 있다. 남자가 가족을 부양한다는 '남성 부양자 모델'이 사라지고 있는 것이다.

24일 한국보건사회연구원의 '저출산·고령사회 대응 국민 인식 및 욕구 모니터링' 보고서를 보면, 2018년 6월 25일∼7월 6일 전국 19세 이상 성인 1천명(남자 990명, 여자 1천10명)을 대상으로 전화면접 방식으로 실시한 '부부의 성 역할에 대한 인식' 설문 조사에서 '남편이 할 일은 돈을 버는 것이고 아내가 할 일은 가정과 가족을 돌보는 것이다'라는 의견에 68.8%가 동의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33.6%가 '전혀 동의하지 않는다'고 했고 35.2%는 '별로 동의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동의하는 경우는 31.2%(대체로 동의 21.7%, 전적 동의 9.5%)였다.

동의하지 않는 비율은 여자(70.2%)가 남자(67.3%)보다 약 3%포인트 높았다.

연령별로는 20대 이하(90.1%), 30대 78.8%), 40대(74.3%), 50대(60.4%), 60대 이상(49.5%) 등으로 나이가 적을수록 '동의하지 않는다'는 응답이 많았다.

혼인상태에 따라서는 동의하지 않는 비율이 미혼의 경우 86.9%로 매우 높았지만, 기혼(64.8%), 이혼·사별(36.5%)에서는 상대적으로 낮았다.

자녀 유무에 따라서도 동의하지 않는 비율 차이가 컸다. 자녀가 없는 응답자(84.5%)는 자녀가 있는 응답자(62.5%)보다 동의하지 않는 비율이 22%포인트나 높았다.

소득계층으로는 응답자 수가 32명에 불과한 상층을 제외하면 대체로 소득계층이 높아질수록 동의하지 않는다는 응답 비율이 늘어났다. 중상층(74.1%)과 하층(52.7%) 간의 차이가 21.4%포인트나 됐다.

전통적 성 역할에 대한 태도 변화는 '직장을 가진 여성도 일보다는 가정에 더 중점을 둬야 한다'는 의견에 47.6%만 동의하고, 절반이 넘는 52.4%가 동의하지 않는다고 답한 데서도 확인할 수 있다.

/디지털뉴스부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