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트레이트' 측 "양현석, 조 로우와 유흥업소 술자리… 싸이·정마담·황하나 합석"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9-06-24 22:54:35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062401001918100094191.jpg
'스트레이트' 측 "양현석 , 싸이·정마담·황하나 합석" /MBC TV '탐사기획 스트레이트' 방송 캡처

'스트레이트' 측이 YG 양현석, 전 소속 아티스트 싸이, 정마담, 황하나 등이 조 로우와의 유흥업소 술자리 함께 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24일 방송된 MBC TV '탐사기획 스트레이트'는 동남아 재력가들에 대한 해외 성 접대 의혹과 배후로 지목된 YG와의 관계를 추적했다.

'스트레이트' 제작진은 목격자의 증언을 토대로 싸이와 양현석이 조 로우 일행 입국 당일 저녁 자리에, 정 마담과 여성 25명이 유흥업소에서 동석했다고 주장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당시 성 접대 자리를 기억한다는 목격자 A씨가 룸 안의 자리 배치 상황과 참석 인원들을 나열했다.

A씨는 "상석에는 말레이시아 재력가 조 로우가 앉아 있었으며, 친구라고 주장한 싸이가 아닌 옆 자리 여성들과 이야기를 나눴다"고 말했다.

또한 화장실이 가까운 문쪽에는 양현석과 정마담이, 반대편 끝자리에는 황하나, 싸이 등이 합석했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 양현석은 "경찰 조사를 통해 진술과 증거 제출을 끝냈으니 답변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혔고 싸이 역시 추가 해명은 없었다.

/디지털뉴스부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