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여친 때려 숨지게 한 30대 긴급 체포…전 부인이 신고

김환기 기자

입력 2019-06-25 13:38:23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일산동부경찰서가 25일 교제하는 여성을 때려 숨지게 한(폭행치사) 혐의로 A(35·남)씨를 검거해 조사하고 있다.

A씨는 이날 오전 5시 50분께 고양시 일산동구 자신의 거주지에서 술에 취해 여자친구인 30대 여성 B씨와 다투다가 B씨를 때려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범행 직후 A씨는 자신의 전 부인에게 전화해 "사람을 죽인 것 같다. 나도 죽겠다"고 말했으며, 이에 전 부인이 신고했다고 경찰 관계자는 전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A씨를 거주지에서 긴급체포했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술에 취해 잘 기억이 나지 않는다"며 "(B씨를) 밀었는데 그렇게 됐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범행 동기를 조사 중이며, 정확한 사망 원인을 밝히기 위해 B씨 시신 부검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의뢰할 예정이다.

또 A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고양/김환기기자 khk@kyeongin.com

김환기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