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안피스컵' 남북 배구경기…여자 이기고, 남자 지고

6·25전쟁 69주년, 자카르타에선 배구경기로 남북이 하나
남북대사 나란히 응원…北대사 "지금 체육이 중요…도움 되길"

연합뉴스

입력 2019-06-25 15:42:46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062501001965700096771.jpg
25일 인도네시아 국가체육위원회(KONI)가 자카르타에서 개최한 '아시안피스컵' 경기에서 주인도네시아 김창범 한국대사(왼쪽)와 안광일 북한대사가 나란히 앉아 경기를 관람하고 있다. /자카르타=연합뉴스

25일 인도네시아 국가체육위원회(KONI)가 개최한 '아시안피스컵' 남북한 여자경기는 세트 스코어 3-0으로 한국팀이 완승했다.

6·25전쟁 69주년인 이날 경기도 수원시청 여자배구팀과 북한 4·25체육단 소속 배구팀은 자카르타의 스포츠 퍼르타미나(Sports Pertamina)에서 열띤 경기를 통해 하나가 됐다.

전날 열린 남북 남자배구팀 경기에서는 접전 끝에 북한 4·25체육단 소속팀이 화성시청 남자배구팀을 세트 스코어 3-2로 물리쳤다.

2019062501001965700096772.jpg
25일 인도네시아 국가체육위원회(KONI)가 개최한 '아시안피스컵' 남북한 경기에서 경기도 수원시청 소속 배구팀(흰색 상의)과 북한 4·25체육단 소속 배구팀이 경기를 마친 뒤 서로 인사하고 있다. /자카르타=연합뉴스

K0NI는 남북화합과 평화에 목적을 두고 인도네시아, 남·북한, 베트남 등 4개국이 참가하는 '아시안피스컵'을 처음으로 개최했다.

이날 관람석에서는 끝없는 박수 소리와 함께 "우리는 하나다", "통일", "잘한다 코리아" 등의 구호가 울려 퍼졌다.

2019062501001965700096773.jpg
25일 오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의 스포츠 퍼르타미나(Sports Pertamina)에서 경기도 수원시청 소속 배구팀(흰색 상의)과 북한 4·25체육단 소속 배구팀 열전을 펼치고 있다. /자카르타=연합뉴스

한국 교민과 함께 주인도네시아 한국대사관이 모집한 현지인 서포터즈 30여명도 붉은 셔츠를 입고 한반도기를 흔들며 응원에 참여했다.

특히 자카르타한국국제학교(JIKS) 학생 150명이 단체로 응원전을 벌였다.

변성훈(11)군은 "북한 사람을 실제로 처음 봤다. 남북한 선수들이 같이 경기하는 것을 보니 신기하다"고, 유선하(12)양도 "너무너무 신난다, 진짜 재밌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2019062501001965700096774.jpg
25일 오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의 스포츠 퍼르타미나(Sports Pertamina)에서 경기도 수원시청 소속 배구팀(흰색 상의)과 북한 4·25체육단 소속 배구팀 열전을 펼치고 있다. /자카르타=연합뉴스

김미성(12)양은 "남북 선수 둘 다 잘 했으면 좋겠다. 하지만, 그래도 한국이 이기면 좋겠다"고 말했다.

현지인 타샤(19)씨는 "한국문화원에서 2년째 한국어를 배울 정도로 한국을 좋아한다"며 "남북이 함께 경기하는 것을 보니 뿌듯하다"고 유창한 한국어로 말했다.

김창범 주 인도네시아 한국대사는 "지난해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 남북이 함께 출전했던 데 이어 이번에 다시 인도네시아에서 남북이 뛰는 모습을 보고 감동을 느꼈다"며 "선수들이 한 데 어울리는 모습에서 화합과 평화의 메시지가 퍼져나감을 느꼈다"고 말했다.

2019062501001965700096775.jpg
인도네시아 현지 교민들이 25일 오전 자카르타 스포츠 퍼르타미나(Sports Pertamina)에서 열린 남북한 여자배구팀 경기를 응원하고 있다. /자카르타=연합뉴스

안광일 주 인도네시아 북한대사도 경기장을 찾아 "지금 체육이 얼마나 중요한가"라며 동의를 구하고 "(남북 화해에) 도움이 됐으면 한다"고 짧게 말했다.

안 대사는 "북한이 승리할 것 같으냐"며 취재진에게 되물은 뒤 김 대사와 나란히 앉아 경기를 응원했다.

KONI는 올해 10월께 평양에서 2차 '아시안피스컵'을 개최하겠다는 계획이다. /자카르타=연합뉴스

2019062501001965700096776.jpg
인도네시아 현지인으로 구성된 응원단이 25일 오전 자카르타 스포츠 퍼르타미나(Sports Pertamina)에서 열린 남북한 여자배구팀 경기를 응원하고 있다. /자카르타=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