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20서 한일정상회담 끝내 불발…靑 "일본이 준비 안돼"

"우리는 준비돼 있어…현장서 요청 들어온다면 언제든 아베 총리 만날 것"
韓 정부, 강제징용관련 '한일 기업 자발적 출연' 제안…일본서 거부

연합뉴스

입력 2019-06-25 16:15:01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일본 오사카(大阪)에서 28∼29일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기간 한일 정상회담이 열리지 않게 됐다고 청와대가 25일 밝혔다.

일각에서는 한일 정상의 만남이 성사될 경우 경색된 양국 관계를 개선할 발판이 될 수 있으리라는 관측도 나왔으나, 이번 G20 정상회의 동안 정상회담은 끝내 불발됐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이날 기자들을 만나 '이번 회의 기간에 한일 정상회담 계획이 있느냐'는 물음에 "한일 회담은 이뤄지지 않을 것"이라고 답했다.

이 관계자는 그러면서 "우리로서는 항상 만날 준비가 돼 있지만, 일본은 준비가 되지 않은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일본에서는 한일 정상회담 제안이 없었던 것인가'라는 물음에 "일본에서는 제안한 것이 없다"며 "한국은 '우리가 만날 준비가 돼 있다'고 했는데, 그쪽(일본)에서 아무 반응이 없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다만 "현장에서 만약 일본이 준비돼서 만나자고 요청이 들어오면 우리는 언제든지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를 만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일부에서는 일본 측이 '스케줄이 꽉 찼다'는 취지로 회담에 응하지 않는 것으로 보이며, 이에 따라 7월 21일께로 예상되는 일본 참의원 선거가 끝난 후 회담을 다시 추진해야 하는 것 아니냐는 해석도 내놓고 있다.

아울러 일본 강제징용 피해자 배상판결 해법과 관련, 한국 정부가 '한일 기업이 위자료를 부담한다'는 제안을 내놨으나 일본이 거절한 것 역시 회담이 불발된 것에 영향을 주지 않았겠느냐는 관측도 흘러나온다.

앞서 청와대는 지난 1월에는 '한국 정부와 한일 양국 기업이 참여하는 기금 조성' 방안에 대해 "발상 자체가 비상식적"이라며 이를 검토하지 않겠다고 밝힌 바 있다.

그러나 약 5개월 만인 지난 19일에는 '정부 참여' 부분을 제외하고 기업들의 '자발적 참여'라는 조건을 붙여 양국 기업의 공동 재원조성 방안을 제안했다.

이를 두고 일부에서는 청와대가 한일 정상회담 성사를 위해 기존 입장에서 많이 물러선 것이라는 평가까지 나왔으나,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곧바로 "절대로 받아들일 수 없다"며 제안을 거부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