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6 동계올림픽 개최지, 이탈리아 선정

김종찬 기자

발행일 2019-06-26 제18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1956·2006년에이어 3번째 유치
7전8기 스웨덴, 이번에도 '쓴잔'

2026년 동계올림픽 개최지로 이탈리아 밀라노와 코르티나 담페초가 선정됐다.

국제올림픽위원회(IOC)는 24일(현지시간) 스위스 로잔에서 열린 총회에서 밀라노와 코르티나 담페초가 스웨덴의 스톡홀름·오레를 투표에서 누르고 2026년 동계올림픽 개최지로 선정됐다고 공식 발표했다.

이날 투표에서 밀라노·코르티나 담페초는 47표를 얻었고 스톡홀름·오레는 34표를 획득했다.

이에 따라 이탈리아는 1956년(코르티나 담페초), 2006년(토리노)에 이어 세 번째로 동계올림픽을 개최하게 됐다.

2026년 동계올림픽은 2월 6일부터 22일까지, 동계패럴림픽은 3월 6일부터 15일까지 각각 열린다.

아이스하키·쇼트트랙·피겨스케이팅은 밀라노에서, 썰매·여자 알파인 스키 등은 코르티나 담페초에서 각각 치러진다. IOC는 동계올림픽 개최비용으로 15억 달러(약 1조7천400억원)가 소요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앞서 이탈리아는 제2 도시인 밀라노와 1956년 동계올림픽 개최지인 동북부의 산악 도시 코르티나 담페초를 공동 개최도시로 내세워 일찌감치 동계올림픽 유치전에 뛰어들었다.

애초 유치전에는 이탈리아와 스웨덴을 제외하고 스위스 시옹, 오스트리아 그라츠, 캐나다 캘거리 등도 참여하려 했으나 막대한 유치 비용과 사후 시설 사용 문제 등으로 주민들이 반대하면서 유치 의사를 철회했다.

일본 삿포로 역시 지난해 강진 피해 이후 2030년 대회 도전으로 선회했고, 터키 에르주룸은 신청 절차에서 IOC로부터 자격을 갖추지 못했다는 판정을 받고 탈락했다.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은 "전통적인 동계 스포츠의 나라에서 훌륭하고 지속 가능한 올림픽 경기가 열리게 된 점을 축하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동계올림픽의 강자인 스웨덴은 수도 스톡홀름과 스키로 유명한 오레를 앞세워 사상 첫 동계올림픽 유치를 노렸으나 이번에도 쓴맛을 봤다. 동계올림픽을 단 한차례도 유치하지 못한 스웨덴은 최근 41년 사이 8번이나 동계올림픽 유치에 도전했다.

/김종찬기자 chani@kyeongin.com

김종찬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