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재협상 없다" 한국당 "양보 받겠다"… 정상화 대립각

정의종·김연태 기자

발행일 2019-06-26 제5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이인영 "한국당 공존 외면… 의사일정 강행" 오신환 "국민여망 짓밟혀"
나경원 "합의 무효 추가협상" 김영우 "선거법 입장표명을" 진통예고

여야 3당 교섭단체 원내대표 합의가 자유한국당의 '추인 불발'로 무산된 지 하루가 지난 25일 여야는 국회 정상화 출구를 찾기 위한 재협상 없이 대립각만 더 세웠다.

더불어민주당과 바른미래당은 한국당과의 추가 협상이나 중재가 없다고 선을 그었지만, 한국당은 추가경정예산안 처리가 급한 민주당으로부터 더 많은 양보를 얻어내겠다고 응수했다.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한국당은 공존의 길을 외면하고 끝내 오만과 독선, 패망의 길을 선택했다. 의회주의에 대한 폭거"라며 "시간이 지나면 아무 일 없다는 듯 새 협상이 가능할 것이라는 착각은 꿈꾸지 말라"고 직격했다.

그는 이어 "어떤 전제조건도 없이 국회에 복귀하는 것만이 국민 분노로부터 한국당이 생존할 수 있는 마지막 유일한 길"이라며 "황교안 대표도 '국알못'(국회를 알지 못하는) 대답하는 것을 용서할 수 없다. '황교안 가이드라인'을 더 이상 해법으로 주장하지 말라"고 쏘아붙였다.

한국당과의 협상 노선을 '강경책'으로 정한 민주당은 전날 본회의에서 의결한 6월 임시국회 의사일정을 강행한다는 입장이다.

특히 국회 정상화에 우호적인 야 3당과의 공조를 돈독히 해 한국당 없이 교섭단체 대표연설, 대정부질문 등을 진행하겠다는 방침이다.

반면 한국당은 민주당과의 추가 협상을 통해 양보를 이끌어내겠다고 벼르고 있다. 선별적 상임위 복귀 방침도 고수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날 "(교섭단체 원내대표) 합의가 무효로 됐기 때문에 민주당과 재협상을 하겠다"며 "책임 있는 여당으로서 조금 더 넓은 마음으로 재협상을 해야 하지 않나 싶다"고 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이 추경 등을 통과시키려면 국회 의사일정에 합의해야 한다"며 "민주당에서 선거법이나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법에 대한 진전된 제안이 있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특히 김영우(포천·가평) 의원 등 당내 일부 의원들은 "한국당을 제외하고 선거법을 패스트트랙에 태운 데 대한 여당의 책임 있는 입장 표명이 꼭 필요하다"는 입장이라 향후 여야 협상에서 적지 않은 진통도 예고했다.

이 가운데 야 3당은 한국당의 합의 번복을 강하게 비판하며 코너로 몰아세웠다.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원내대책회의에서 "국회 파행의 책임은 온전히 한국당에 남았다"며 "정상적인 국회를 바라는 국민 여망이 한순간에 짓밟혔다"고 한국당을 비판했다.

그는 이날 기자들과의 차담회에서도 "민주당이 더 이상 내줄 것이 없을 것 같다"며 "한국당이 내부 강경파를 정리하고 (국회 복귀를)결단하는 수밖에 없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밝혔다.

홍성문 민주평화당 대변인은 서면 논평에서 "한국당은 일하기 싫다면 국회의원직에서 총사퇴하고 국민의 요구를 받들어 해산하라"며 "본인들이 결단하지 못한다면 국민이 다음 총선에서 한국당을 심판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정의당 윤소하 원내대표도 의원총회에서 "한국당이 국회에 복귀하든 말든 국회법에 명시된 대로 흔들림 없이 국회 의사일정을 추진해야 한다"며 "한국당이 없어도 국회가 운영된다는 것을 보여주는 것만이 국회를 정상화하는 유일한 방법"이라고 강조했다.

/정의종·김연태기자 kyt@kyeongin.com

정의종·김연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