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정노조 92.9% 찬성 '파업 가결'… 오늘 조정불발땐 내달 9일 총파업

강기정·신지영·배재흥 기자

발행일 2019-06-26 제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경인지역, 창구·집중국 다수 참여
신도시 등 현장 업무 대란 불가피

다음달 9일 집배원 총파업이 예고됐다.

전국우정노동조합은 지난 24일 전 조합원 2만8천802명 가운데 2만7천184명이 참가한 파업 찬반투표에서 92.9%의 찬성으로 파업을 가결했다.

4천명에 육박하는 노조 소속 경인지역 집배원 중 파업에 참여하는 인원은 1천명 가량으로 추산된다.

관련 규정상 필수업무를 유지하기 위해 현장 집배원 총원의 25%, 현장 집배원이 아닌 우편집중국 근무 직원의 65%까지만 파업 참여가 가능하기 때문이다.

현장 집배원 참여는 낮을 수밖에 없지만 문제는 우편물을 분류할 우편집중국 근무 직원의 부재다. 경인지역에선 우편창구 직원 600여명 중 150여명, 우편집중국 직원 560여명 중 180여명 만이 근무에 투입되고, 나머지는 파업에 돌입할 것으로 보인다.

우편창구와 우편집중국에서 다수의 직원이 파업에 참여하며 자연스레 현장 집배원의 업무도 줄어들게 돼 파업의 여파는 클 것으로 보인다.

파업 현장에선 택지개발로 올해만 31만2천세대가 입주하는 경기도의 인력 충원이 가장 시급하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특히 신도시 개발에 따라 지역별 배달 물량의 격차로 개인별 집배 편차가 크다는 점도 도 집배원의 고충으로 꼽힌다.

경인지역에선 하루(25일 기준)에 일반·등기 우편과 소포를 포함해 모두 330여만통의 물량이 배송된다.

우정노조 경인지방본부 관계자는 "우정사업본부 내 8개 지방우정청이 있는데 경인은 화성·시흥·평택·남양주 등 신도시가 생기면서 인구도 늘어 배달환경이 가장 열악하다"며 "부하 정도를 자체 측정하는 시스템 기준 경인지역에는 700명의 추가 인력이 필요한 상황이다. 다시 말해 700명이 할 업무를 현 종사자들이 나눠 하고 있는 셈"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총파업을 결의한 조합원 모두 살기 위해 나섰지만, 국가의 소임을 맡고 있다는 막중한 책임감을 갖고 있다. 이 때문에 순수 공무원 집단이 총파업까지 간다는 건 굉장히 송구스럽다"며 "노조원 모두가 바라는 건 파업 전 범국가적인 합의점이 조정기간 내 도출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파업 가결에 따라 우정노조는 법적 노동시간(주 52시간)에 맞춰 근무하는 '준법투쟁'을 실시한 뒤, 다음 달 9일 총파업에 돌입한다.

다만 우정노조는 지난 11일 중앙노동위원회에 쟁의조정을 신청한 상태라 26일 쟁의조정에서 극적 합의에 도달할 경우 파업이 무산될 가능성도 있다.

/강기정·신지영·배재흥기자 sjy@kyeongin.com

강기정·신지영·배재흥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